속보
VIP
통합검색

이철우 도지사, 대통령 주재 '민생토론회'서 대구경북 행정통합·공공의료 강화 등 제시

머니투데이
  • 경북=심용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0 17:11
  • 글자크기조절

△대구경북 행정통합의 국가 아젠다화 △지역의료의 공공책임 강화와 안동대·포스텍 의대 설립 △민간 투자 활성화로 도내 신(新) 균형발전 실현 등 제시

대통령 주재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26번째: 경북 민생토론회./사진제공=경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0일 윤석열 대통령이 영남대학교에서 주재한 경북지역 민생토론회 모두 발언을 통해 △대구경북 행정통합의 국가 아젠다화 △지역의료의 공공책임 강화와 안동대·포스텍 의대 설립 △민간 투자 활성화로 도내 신(新) 균형발전 실현 등을 제시했다.

이 지사는 우선 대구경북 행정통합과 관련해 "단순한 통합은 힘이 없다. 중앙의 권한과 재정을 많이 이양받아야 미국의 주 정부처럼 실질적인 자치를 할 수 있고 다른 시도에서도 따라온다"며 "다극 체제로 발전돼야 지역소멸과 저출생을 극복할 수 있으므로 행정통합이 제대로 되도록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경북은 포항·김천·안동에 도립 의료원이 있고 울진·청송·울릉에 작은 의료원들이 있는데 산부인과, 소아과, 내과, 외과 같은 지역 필수 의료는 공공이 직접 서비스를 공급하는 모델을 만들겠다"며 "지역에 부족한 의료인력 확보를 위해 안동대에 공공의대를, 국가 의료산업 역량강화와 경북의 바이오클러스터 완성을 위해 포스텍에 의대를 설립해 달라"고 건의했다.

민간투자 활성화로 도내 균형발전을 실현하겠다는 의지도 표명했다.

이 지사는 "정부에서 잘하는 정책이 바로 민간투자 활성화다. 특히 문화예술 관광을 발전시켜야 하는데 그 자체가 관광자원인 경북 북부지역과 동해안에 호텔·리조트와 같은 관광시설이 많이 들어올 수 있도록 지역 활성화 펀드와 같은 정책금융으로 정부에서 지원해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통령은 소득 3배를 달성한 경북의 농업대전환과 혁신농업 타운 성공모델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농업은 돈이 돼야 청년이 많이 온다. 첨단기술을 농업에 접목하는 것과 제도개선이 중요하다"며 농림부에 제도개선을 주문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능력 있는 시·도지사들이 국제무대에서 경쟁할 수 있도록 재원과 권한을 많이 줘야 한다"며 "경북의 사례처럼 지방이 잘하는 정책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이번 토론회 내용을 국정운영에 잘 반영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대통령 주재로 열린 26번째 민생토론회에선 '동북아 첨단 제조혁신 허브 경북'이란 주제로 동해안 수소산업벨트, 경주의 SMR국가산단, 구미의 반도체 특화단지 등 경북지역의 국가첨단산업 발전방안과 영일만대교, 성주~대구 간 고속도로, 경주~울산 간 도로확장 등 SOC 사업에 이어 호미반도 국가해양생태공원, 동해안과 경북 북부권 휴양 벨트 조성 등의 주요 현안과 사업에 관한 토론이 진행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