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낮 올림픽대로 한복판 멈추고 횡설수설…마약류 8종 검출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0 21:38
  • 글자크기조절
/삽화=김현정
마약에 취한 채 외제차를 운전하다가 서울 올림픽대로 한복판에 멈춰 서 있던 30대에게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20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강남경찰서는 전날 마약류관리법위반 등의 혐의로 30대 남성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3월29일 오후 2시쯤 서울 올림픽대로 한복판에 차를 멈춰 세우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순찰 중이던 경찰이 A씨를 발견, 말을 걸자 그는 횡설수설하며 제대로 답변을 하지 못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음주운전 검사를 했지만 음주 상태가 아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진행했고 양성 판정이 나왔다. A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마약 투약 사실을 인정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검사 결과 A씨에게서 마약류 8종이 검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주거지에서는 메스암페타민(필로폰) 등이 발견됐다.

경찰은 지난 17일 A씨를 긴급체포하고 지난 19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투자는 아직" 정기예금 돈 몰리는데…"3.5% 막차 떠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