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매출 대박' 성인용품점 20대 사장의 고민…"엄마가 울면서 말려"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955
  • 2024.06.21 06:17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플러스 모바일TV '내편하자3' 방송 화면 갈무리
성인용품샵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성인용품 가게를 운영하는 20대 자영업자가 어머니의 만류에 폐업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공개된 유플러스 모바일TV 예능프로그램 '내편하자3'에서는 '성인용품 파는 게 죄인가요?'라는 주제의 사연이 공개됐다.


6년째 성인용품점을 운영하고 있다는 20대 후반의 남성 제보자 A씨는 "처음에는 너무 힘들었지만, 지금은 3개 지점을 운영할 정도로 자리 잡았고 솔직히 돈도 꽤 잘 벌고 있다"라고 성공적인 사업 현황을 전했다.

그런데도 폐업을 심각하게 고민 중이라고 밝힌 A씨는 "이런저런 도움 좀 얻고자 자영업자 카페에 가입했다. 그런데 '성인용품 가게 하면 안 부끄럽냐?' 등 악성 댓글과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욕을 쪽지로 받았다"라며 "안 그래도 힘든데 엄마가 지인들과 카페에 갔다가 우연히 옆자리에서 나에 대해 안 좋게 이야기하는 친구들 얘기를 들었다더라"고 토로했다.

A씨는 "어머니가 '너 그 친구가 뭐라고 하는 줄 알아? 가게에서 파는 성인 용품들, 다 네 여자 친구랑 써보는 거 아니냐고 하더라. 제발 부탁 좀 할게. 이제 그만 성인용품점 접어라'고 호소했다"며 자신은 대학교까지 자퇴하며 이만큼 왔지만 인정받지 못해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어머니가 며칠 전에도 동창회 갔다가 내가 성인용품점 한다고 수군거리는 친구들이랑 대판 싸우셨더라"며 "어머니가 '난 내 아들이 남들한테 욕먹는 일 안 했으면 좋겠다'고 부탁하더라"고 말했다.

/사진=유플러스 모바일TV '내편하자3' 방송 화면 갈무리
/사진=유플러스 모바일TV '내편하자3' 방송 화면 갈무리
A씨는 "성인용품점을 한다는 게 이렇게까지 욕먹을 일이냐. 내가 불법적인 일을 하는 것도 아니지 않느냐. 근데 어머니까지 저렇게 울면서 사정하시니 마음이 안 좋기도 하다. 그래도 그냥 계속해도 된다고 편 좀 들어달라"라고 하소연했다.

'내편하자3' MC 한혜진은 "성인용품점을 운영하는 게 이렇게까지 욕을 먹을 일이야?"라며 사연자의 편을 들고 나섰다. 엄지윤은 "(성인용품점에 대한) 선입견이다"라고 거들었다.

한혜진이 "익명으로 성인용품 선물하면 다 쓸 거 아니냐"라고 열을 내자, 박나래는 "쓸 거냐"고 장난스레 물었고 한혜진은 "일단 선물 좀 해줘 봐"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정미녀는 "일과 본인의 삶은 분리돼야 한다. 성인용품 판매자는 그저 자기 일 열심히 하는 자영업자일 뿐"이라며 "음란할 거 같고 변태라고 생각하는 게 문제다. 일과 개인의 삶은 다른 건데 이걸 분리하지 못하면서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라고 안타까워했다.

오윤혜는 "제대로 된 성교육이 아닌 음지에서 먼저 성을 접하는 것이 문제"라며 "우리나라 성교육의 폐해다"라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년째 "10만전자 간다"… 삼전 반등에도 '희망고문' 우려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