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매출 대박' 성인용품점 20대 사장의 고민…"엄마가 울면서 말려"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933
  • 2024.06.21 06:17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플러스 모바일TV '내편하자3' 방송 화면 갈무리
성인용품샵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성인용품 가게를 운영하는 20대 자영업자가 어머니의 만류에 폐업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공개된 유플러스 모바일TV 예능프로그램 '내편하자3'에서는 '성인용품 파는 게 죄인가요?'라는 주제의 사연이 공개됐다.


6년째 성인용품점을 운영하고 있다는 20대 후반의 남성 제보자 A씨는 "처음에는 너무 힘들었지만, 지금은 3개 지점을 운영할 정도로 자리 잡았고 솔직히 돈도 꽤 잘 벌고 있다"라고 성공적인 사업 현황을 전했다.

그런데도 폐업을 심각하게 고민 중이라고 밝힌 A씨는 "이런저런 도움 좀 얻고자 자영업자 카페에 가입했다. 그런데 '성인용품 가게 하면 안 부끄럽냐?' 등 악성 댓글과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욕을 쪽지로 받았다"라며 "안 그래도 힘든데 엄마가 지인들과 카페에 갔다가 우연히 옆자리에서 나에 대해 안 좋게 이야기하는 친구들 얘기를 들었다더라"고 토로했다.

A씨는 "어머니가 '너 그 친구가 뭐라고 하는 줄 알아? 가게에서 파는 성인 용품들, 다 네 여자 친구랑 써보는 거 아니냐고 하더라. 제발 부탁 좀 할게. 이제 그만 성인용품점 접어라'고 호소했다"며 자신은 대학교까지 자퇴하며 이만큼 왔지만 인정받지 못해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어머니가 며칠 전에도 동창회 갔다가 내가 성인용품점 한다고 수군거리는 친구들이랑 대판 싸우셨더라"며 "어머니가 '난 내 아들이 남들한테 욕먹는 일 안 했으면 좋겠다'고 부탁하더라"고 말했다.

/사진=유플러스 모바일TV '내편하자3' 방송 화면 갈무리
/사진=유플러스 모바일TV '내편하자3' 방송 화면 갈무리
A씨는 "성인용품점을 한다는 게 이렇게까지 욕먹을 일이냐. 내가 불법적인 일을 하는 것도 아니지 않느냐. 근데 어머니까지 저렇게 울면서 사정하시니 마음이 안 좋기도 하다. 그래도 그냥 계속해도 된다고 편 좀 들어달라"라고 하소연했다.

'내편하자3' MC 한혜진은 "성인용품점을 운영하는 게 이렇게까지 욕을 먹을 일이야?"라며 사연자의 편을 들고 나섰다. 엄지윤은 "(성인용품점에 대한) 선입견이다"라고 거들었다.

한혜진이 "익명으로 성인용품 선물하면 다 쓸 거 아니냐"라고 열을 내자, 박나래는 "쓸 거냐"고 장난스레 물었고 한혜진은 "일단 선물 좀 해줘 봐"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정미녀는 "일과 본인의 삶은 분리돼야 한다. 성인용품 판매자는 그저 자기 일 열심히 하는 자영업자일 뿐"이라며 "음란할 거 같고 변태라고 생각하는 게 문제다. 일과 개인의 삶은 다른 건데 이걸 분리하지 못하면서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라고 안타까워했다.

오윤혜는 "제대로 된 성교육이 아닌 음지에서 먼저 성을 접하는 것이 문제"라며 "우리나라 성교육의 폐해다"라고 지적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