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엄마 손잡고 가던 아이 얼굴을 '퍽'…'묻지마 폭행' 브라질 여성의 최후[영상]

머니투데이
  • 민수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440
  • 2024.06.21 06:35
  • 글자크기조절
최근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지난 2월17일 오후 1시17분쯤 브라질의 한 노상에서 모친과 함께 걸어오고 있는 여자아이 얼굴을 때린 한 여성에 대해 보도했다./사진=X(엑스, 구 트위터)
최근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지난 2월17일 오후 1시17분쯤 브라질의 한 노상에서 모친과 함께 걸어오고 있는 여자아이 얼굴을 때린 한 여성에 대해 보도했다./사진=X(엑스, 구 트위터)

길가에서 모르는 여자아이를 때린 브라질 여성이 한 시민에게 응징당했다.

최근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지난 2월17일 오후 1시17분쯤 브라질의 한 노상에서 모친과 함께 걸어오고 있는 여자아이 얼굴을 때린 한 여성에 대해 보도했다.


영상을 보면 대낮 길거리에서 분홍색 옷을 입은 한 여성이 갑자기 반대편에서 걸어오고 있는 여자아이 얼굴 쪽으로 손을 뻗었다. 아이는 이 여성의 반대편에서 모친과 함께 손을 잡고 걸어오고 있는 상황.

분홍색 옷을 입은 여성은 아이 얼굴이 뒤로 넘겨질 정도로 세게 때렸다. 아이 엄마가 놀라 여성에게 다가가 항의하려 했지만, 그 순간까지 가해자 여성은 손을 휘두르며 모녀를 위협했다.

폭행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가해자와 피해자가 서로 모르는 사이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가해 여성은 곧바로 한 남성 시민에 의해 응징당했다./사진=데일리메일
그러나 가해 여성은 곧바로 한 남성 시민에 의해 응징당했다./사진=데일리메일

그러나 가해 여성은 곧바로 한 남성 시민에 의해 응징당했다.

폭행 모습을 지켜본 한 시민이 곧바로 달려와 가해 여성을 발로 차 넘어뜨렸고, 연이어 발로 때리기 시작한 것. 피해 아이 엄마는 놀란 아이를 감싸 진정시켰다.

잠시 뒤 다른 시민들도 현장에 합세해 피해 아이의 상태를 확인했다. 시민에게 구타당한 가해 여성은 자리에서 일어나 가던 길을 가기 시작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대부분 아이를 폭행한 여성을 응징한 남성에게 우호적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적절한 조치였다" "가해 여성은 마땅한 일을 겪은 거다" "더 가혹했어야 한다" 등 의견을 남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