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카카오뱅크, 주담대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6개월 연장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1 09:27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가 주택담보대출 중도상환해약금 면제 기간을 연말까지 6개월 연장한다고 21일 밝혔다. 주담대 상품을 출시하고 현재까지 모든 중도상환 관련 수수료를 면제한 은행은 카카오뱅크가 유일하다.

카카오뱅크는 2022년 2월 주담대를 출시한 이후 올해 5월까지 약 2만9000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290억원 규모의 중도상환해약금을 면제해줬다. 고객 1인당 평균 100만원의 수수료를 아낀 셈이다.


중도상환해약금은 대출 상환일이 도래하기 전에 고객이 대출을 상환할 경우 부과되는 비용을 뜻한다. 현재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중도상환해약금 수수료율은 평균 1.2~1.4% 수준으로 대출취급일로부터 3년까지 적용된다.

예컨대 30년 만기로 5억원을 빌린 고객이 1년 만에 상환할 경우 1.2%의 수수료율을 적용하면 400만원 수준의 중도상환해약금을 부담해야 한다.

카카오뱅크는 향후 변경되는 중도상환수수료 관련 감독규정 개정사항과 손실 비용, 안정적인 자금 운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주담대 중도상환해약금 면제 정책 연장 여부를 6개월 단위로 결정할 계획이다.


카카오뱅크는 출범 이래로 주담대뿐만 아니라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개인사업자 신용대출 등 모든 대출의 중도상환해약금을 전면 면제 중이다. 2017년 7월 출범 이후 5월 말까지 면제한 수수료는 1510억원에 이른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혁신적인 IT 기술을 통해 절감한 운영 비용을 고객의 편익과 혜택으로 돌려드리고 있다"며 "각종 경쟁력 있는 대출금리와 수수료 면제 정책 등을 통해 많은 영역에서 고객의 금융 부담을 줄여드리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 350만원 상납, 배민만 돈 번다"…손에 쥐는 돈은 겨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