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초인공지능 10년 내 나온다"...손정의, 라인야후 언급은 안해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92
  • 2024.06.21 14:36
  • 글자크기조절

소프트뱅크그룹 주주총회
"ASI, 교통사고·재난·전쟁까지 막을 수 있다"
"엔비디아 사려다 실패…시간을 돌려도 ARM 살 것"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SBG) 회장. /사진=SBG 홈페이지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SBG) 회장은 21일 "생성형AI(인공지능)의 진화로 인류의 1만배 지적 수준을 가진 '초인공지능(ASI)'의 시대가 10년 이내에 올 것"이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날 일본 도쿄 SBG 본사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이처럼 밝혔다. 인류의 지능을 웃도는 범용 인공지능(AGI) 3~5년 내 실현되고, 그 상호작용으로 ASI가 탄생한다는 게 그의 관측이다.

손 회장은 "SBG의 사명은 인류의 진화"라며 "ASI가 실현되면 청소와 세탁, 건설 등 다양한 작업이 로봇으로 자동화될 것이고, ASI에 의한 자율주행으로 교통사고를 지금의 '1만분의 1'로 줄이거나 지진 등의 재난과 팬데믹에도 최적의 대응을 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 주주가 'ASI가 전쟁을 없앨 수 있느냐'고 질문하자, 손 회장은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AI가 인류를 멸망시킬 것이라고 걱정하는 사람이 있지만 오히려 인간이 더 무섭다"며 "ASI는 훨씬 똑똑하고 인류의 조화를 위해 일해 준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손 회장은 ASI 실현을 위해 "(반도체) 칩과 데이터 센터, 로봇에 SBG의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영국 반도체 설계 업체 ARM 인수로 AI 경쟁에 합류할 수 있게 됐다고 자신했다.

이와 함께 손 회장은 2016년 엔비디아 매수를 시도했지만 실패했다는 비화를 전했다. 엔비디아를 사들여 ARM과 합병시킬 것을 제안했지만, 젠슨 황 CEO(최고경영자)와 교섭이 불발됐다는 것. 이를 두고 손 회장은 "놓친 물고기가 컸다"고 회고하면서도 "신이 시간을 되돌려 엔비디아와 ARM 중 하나를 인수할 수 있게 해 준다면, 1초도 망설이지 않고 ARM을 선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프트뱅크그룹의 자회사인 소프트뱅크는 네이버(NAVER (174,800원 ▼1,300 -0.74%))와 함께 50%씩 라인야후 모회사(A홀딩스)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네이버를 상대로 A홀딩스 지분매각 협상을 진행 중인 가운데 손 회장은 전날 이사 자격으로 참여한 소프트뱅크 주총에 이어 이날도 관련 언급은 하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트럼프 총격 용의자 '백인 남성'…외국과 연관된 증거 없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