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91㎝ 장신 공격수 천성훈, 최하위 대전 구할까... 인천 떠나 황선홍 감독과 재회[공식발표]

스타뉴스
  • 박건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1 16:34
  • 글자크기조절
천성훈. /사진=대전하나시티즌 제공
대전하나시티즌이 장신 스트라이커 영입으로 공격력 강화에 성공했다.

대전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전은 인천 공격수 천성훈(24)을 영입하며 공격력 강화에 나선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대전에 합류한 천성훈은 "대전의 일원으로 합류하게 되어 영광이다. 황선홍(55) 감독님과는 23세 이하(U-23) 대표팀 시절에도 인연이 있다. 한국을 대표하는 스트라이커이신 만큼 많은 점을 배우고 싶다"라며 "늦게 합류했지만 팀에 빨리 녹아들어서 지금의 위기를 팀원들과 함께 이겨내겠다. 이제 시즌이 반이 지났고 반이 남아있다. 남은 시즌 동안 모두가 하나로 뭉쳐 마지막에는 박수 치면서 끝낼 수 있는 시즌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2023년 친정팀 인천으로 복귀하며 K리그에 도전장을 내민 천성훈은 맹활약을 펼쳤다. 18경기에 출전해 6득점을 기록하며 인천의 스플릿A 진출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또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플레이오프 하이퐁FC전에서 득점을 올리며 구단의 역사적인 ACL 첫 득점자로 이름을 남겼다.

올 시즌 인천에서 천성훈은 10경기에 나서 아직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천성훈은 인천유나이티드 산하 U-12, U-15(광성중), U-18(대건고) 출신으로 연령별 대표팀에 꾸준히 발탁되며 대형 스트라이커로 주목받던 유망주다. 대건고 졸업 후, 2019년 독일 분데스리가 FC 아우크스부르크로 이적하며 유럽 무대에 진출했다. 이후 2021~2022시즌을 앞두고는 FC 08 홈부르크로 임대되어 1득점 2도움을 기록했다.

천성훈은 191cm, 82kg의 건장한 신체 조건을 갖추고 있다. 대전은 "이를 활용한 포스트 플레이에 능하며 제공권도 강하다. 또한 뛰어난 패싱 능력을 바탕으로 세밀한 연계 플레이에 능하다. 가장 큰 장점은 슈팅력이다. 강력하고 정확한 슈팅력을 지니고 있어 어느 위치에서든 득점을 노릴 수 있는 선수로 평가받는다"라고 기대했다.

대전은 주전 선수들의 부상 악재가 겹치며 현재 16득점으로 K리그1 대구(15득점), 제주(15득점)에 이어 최소 득점 3위를 기록하는 등 득점력 빈곤에 시달리고 있다. 천성훈의 영입을 통해 공격력을 강화하며 득점의 활로를 개척하고 하반기 반등을 노리겠다는 각오다.

한편, 여름 이적 시장 첫 영입으로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 김문환(29)을 영입하며 수비를 보강한 대전은 천성훈 영입을 통해 공격진에도 힘을 싣게 되었다. 팀 정비를 통해 취약 포지션을 보강하고 새롭게 합류한 선수들과 발을 맞추며 하반기 반등을 노린다는 각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따박따박 돈 쌓이는 재미…좋은 배당주 4가지 기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