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토트넘 이번엔 다르다! 검증된 'EPL 15골' 골잡이 계약 제안 받았다... '단돈 457억에 영입 가능'

스타뉴스
  • 박건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3 06:31
  • 글자크기조절
크리스티안 로메로와 볼 경합하는 에이브러햄. /AFPBBNews=뉴스1
태미 에이브러햄. /AFPBBNews=뉴스1
토트넘 홋스퍼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검증된 공격수를 데려올 기회를 잡았다. 앙제 포스테코글루(59) 감독이 그토록 원하던 스트라이커 영입을 마무리할까.

영국 매체 '토크스포츠'는 22일(한국시간) "토트넘은 전 첼시 스타 태미 에이브러햄(26)을 프리미어리그로 다시 데려올 기회를 제안받았다"라며 "에이브러햄은 이탈리아에서 부상을 당한 뒤 몸값이 대폭 깎였다. 단돈 2600만 파운드(약 257억 원)에 계약을 마무리할 수 있다"라고 보도했다.


에이브러햄은 첼시 시절 각광받은 유망주였다.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15골을 넣으며 재능을 입증했다. 다만 지난해 십자인대 부상으로 시즌을 거의 날렸다. 이탈리아 현지에서는 여전히 에이브러햄의 가치를 높게 치고 있다.

영국 '더 보이 홋스퍼'도 "토트넘은 다음 시즌 공격력 강화를 위해 여러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라며 "스트라이커 영입이 최우선 과제다. 에이브러햄과 연결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첼시 유니폼을 입은 에이브러햄. /AFPBBNews=뉴스1
첼시 유니폼을 입은 에이브러햄. /AFPBBNews=뉴스1
에이브러햄. /AFPBBNews=뉴스1
에이브러햄. /AFPBBNews=뉴스1
프리미어리그에서도 에이브러햄에 대한 관심이 크다. 이탈리아 매체 '코리에레 델라 세라'에 따르면 토트넘을 비롯해 에버튼, 아스톤 빌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가 에이브러햄 영입을 눈독 들이고 있다. 특히 빌라는 2024~2025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로 향하는 잉글랜드 강팀이다.


에이브러햄의 현 소속팀 AS로마는 선수 매각에 열려있다. '더 보이 홋스퍼'는 "로마는 로멜루 루카쿠(32)가 떠나면서 주전 골잡이를 영입해야 한다. 에이브러햄의 이적은 루카쿠 대체자를 데려오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라고 알렸다.

심지어 토트넘도 공격수 영입이 급하다. 바이에른 뮌헨으로 해리 케인(31)을 보낸 뒤 마땅한 대체자가 없었다. '더 보이 홋스퍼'는 "토트넘은 9번 역할(스트라이커)을 할 선수가 필요하다. 이적시장에 상당한 투자가 필요할 것이다"라며 "에이브러햄은 비록 지난 시즌 부상으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과거 프리미어리그에서 실력을 입증한 바 있다. 토트넘은 그를 저렴한 가격으로 영입할 수 있는 기회라 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크리스티안 로메로와 볼 경합하는 에이브러햄. /AFPBBNews=뉴스1
크리스티안 로메로와 볼 경합하는 에이브러햄.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