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에버랜드-KBO, 프로야구 구단별 유니폼 입은 레서판다 굿즈 내일 출시

머니투데이
  • 김온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244
  • 2024.06.23 10:28
  • 글자크기조절
에버랜드가 KBO와 함께 레서판다 캐릭터 '레시앤프렌즈' 한정판 굿즈를 24일부터 카카오톡 선물하기 기획전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총 8개 프로야구 구단의 유니폼과 모자를 쓴 레시앤프렌즈의 봉제인형, 인형키링, 메탈배지 등 다양한 상품이 출시된다. /사진제공=삼성물산
삼성물산 (148,100원 ▼3,000 -1.99%)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내일(24일)부터 KBO(한국야구위원회)와 함께 최근 프로야구 흥행을 주도하는 20대 여성 등 젊은 야구팬들에게 겨냥해 레서판다 캐릭터 '레시앤프렌즈' 한정판 굿즈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레시앤프렌즈×KBO 굿즈에는 △두산베어스 △삼성라이온즈 △키움히어로즈 △한화이글스 △KIA타이거즈 △KT위즈 △LG트윈스 △NC다이노스 등 총 8개 구단이 참여했다.


에버랜드와 KBO는 '카카오톡 선물하기' 기획전을 통해 각 구단의 유니폼과 모자를 쓴 레시앤프렌즈 캐릭터의 △봉제인형 △인형키링 △메탈배지를 판매한다. 일부 구단은 자체 판매 채널을 통해 헤어밴드도 추가할 예정이다.

한편 에버랜드는 지난해 5월 삼성라이온즈 선수들이 레시앤프렌즈 콘셉트의 유니폼을 입고 경기하는 '에버랜드 데이'를 진행했다. 또 관중 약 1000명을 추첨해 레시앤프렌즈-라이온즈 콜라보 인형과 머리띠, 파우치를 선물하고 해당 굿즈를 삼성라이온즈 채널을 통해 선보여 큰 인기를 얻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 350만원 상납, 배민만 돈 번다"…손에 쥐는 돈은 겨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