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도쿄도지사 선거에 '독도=일본 땅' 포스터…서경덕 교수 "일본 무리수 우리가 역이용 할 때"

머니투데이
  • 박상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3 10:03
  • 글자크기조절
도쿄도지사 선거를 앞두고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주장하는 포스터가 선거 게시판에 부착됐다./사진= 서 교수 인스타그램 캡쳐
일본 도쿄도지사 선거를 앞두고 현지 선거 게시판에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문구를 새긴 포스터가 부착된 사실이 공개되자 서경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수가 작심 비판했다.

23일 서 교수는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문제가 된 포스터 사진을 올리며 "선거 게시판까지 이용해 독도에 관한 억지 주장을 펼치는 건 국제적인 망신이다"라고 꼬집었다.


해당 포스터를 부착한 사람은 'NHK로부터 국민을 지키는 당'이라는 정치단체 당원. 그는 자신의 SNS에 이 포스터 24장을 선거 게시판에 부착한 사진을 공개했다.

NHK 당은 기부금을 내면 해당 포스터를 붙일 수 있다고 광고했다. 현지에선 선거 게시판 공간을 광고판으로 전락시켰다며 이들을 비판하고 나섰다.

아사히 신문은 "포스터 게시 대가로 게시판 1곳당 1만 엔(한화 8만7123원)을 요구했다"라며 "약 900곳에 포스터 게시 희망 문의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논란이 일자 "선거 게시판은 후보자 자신의 선거 운동용 포스터를 게시하기 위해 설치한 것으로 후보자가 아닌 사람이 사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최근 독도를 조사하는 한국 선박에 대한 항의, 자국 내 선거 게시판을 활용한 독도 억지 주장 등 일본의 지속적인 무리수는 우리가 역이용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오는 7월 시민들과 함께 독도에서 초대형 태극기 퍼포먼스를 펼쳐 사진 및 영상으로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 것이다"라며 글을 마쳤다.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도대체 일본은 언제까지 우길 생각인 걸까요", "도둑들이 많아서 항상 깨어 있어야 하겠습니다", "일본인들은 '우기면 된다'는 식의 정신관들 가지고 있는 것 같네요" 등 날 선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5분만에 탕탕탕! 이민자 자료 읽던 순간, 총알 스쳤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