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VC 대표가 일요일 밤마다 골프장 주차장에서 잔 이유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3 14:44
  • 글자크기조절

핸드폰 가게 하다 투자사 대표 된 카이스트 졸업생 이야기[티타임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VC 대표가 일요일 밤마다 골프장 주차장에서 잔 이유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적을 알고 나를 알아야 이긴다는 뜻의 속담이다. 이는 벤처투자시장에도 똑같이 적용된다. 내가 받아야 할 투자금이 얼마이고, 벤처캐피탈(VC)의 펀드 규모도 파악해야 빠른 투자가 가능하다."

토스(비바리퍼블리카), 몰로코 등 손대는 기업마다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사)으로 진화시킨 어센도벤처스 이정석 대표의 말이다.


이 대표에 따르면 펀드 1개당 15~20개의 기업에 투자한 점을 감안하면 VC의 투자단위를 계산해볼 수 있다. 예를 들어 VC 펀드가 약 200억원이라면, 이 VC는 스타트업에 10억원 단위로 투자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

스타트업의 목표투자금과 맞는 투자단위의 VC부터 접촉한다면 투자가 한층 더 수월해질 수 있다는 조언이다.

이 대표는 VC 투자자와 스타트업 간 '케미'(궁합)도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이 대표는 포트폴리오의 익스텐디드 멤버(Extended Member)로도 활동하고 있다. 투자자로써 경영에 부족한 부분을 함께 참여해 가치상승에 기여하고 있다. 그가 얘기하는 '투자의 정석'을 들어보자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트럼프 유세현장 총격범 1명 사망…"암살시도 사건 조사 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