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범용 AI 시대 살아갈 인간의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신간]

머니투데이
  • 유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3 23:11
  • 글자크기조절

[서평]AGI 시대와 인간의 미래

맹성현 카이스트 전산학부 명예교수가 인공지능에 대한 해설서 'AGI 시대와 인간의 미래'를 냈다. AGI는 'Artificial General Intelligence'의 약자로 범용인공지능을 뜻한다. GAI로 부르는 이들도 있다.

인류가 경계해야한다고 일론 머스크 등이 주장하기도 한 그 인공지능이다. 특정 분야를 위한 인공지능이 아니라 스스로 학습도 가능한 수준의 범용 인공지능으로 사람이 통제 불가능하고 스스로 사고가 가능한 수준의 인공지능을 의미하기도 한다.


오픈AI, 구글 딥마인드 등 AI 개발에 앞서 있는 기업들이 수년내에 도달할 수 있다고 예상되기도 한다. 맹 교수는 이번 책을 통해 AI 기술이 궁극적으로 인류의 사고와 경험을 수집하여 정제·정련할 수 있기 때문에 인간의 사유와 인지 활동에 혁명을 일으킬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리고 AGI를 통해 근 미래의 인류의 삶이 급속도로 변화할 수 있다는 점도 지적한다. 지난 30여년 간 자연언어처리, 텍스트마이닝, 정보검색 등 AI의 기반이 되는 이론에 관해 250편 이상의 논문을 썼던 학자인 맹 교수는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에서 전산학을 공부한 후 서던메소디스트대에서 전산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카이스트-삼성 SDS 인공지능연구센터 초대 센터장을 지냈고 챗GPT가 나오기 전에 'HotpotQA'라는 국제 AI 독해 경진대회에서 1등을 차지하기도 했다.


책에서 맹 교수는 AGI로 다가올 시대엔 모든 분야에서 기회와 위협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인간과 AI의 공통점과 차이를 명확히 인지하고 차별화해 인간다움을 극대화하는 것이 앞으로 다가올 AGI 시대의 생존법이란 것이다.


◇AGI 시대와 인간의 미래/맹성현/헤이북스/2만3500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년째 "10만전자 간다"… 삼전 반등에도 '희망고문' 우려 이유

칼럼목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