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몸 조심히 전역" 군인 국밥값 내준 노인…공짜 음료수 건넨 사장님

머니투데이
  • 박상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67
  • 2024.06.24 14:28
  • 글자크기조절
국밥 가게 사장이 A씨에게 공짜로 음료수를 줬다./사진=육대전 캡쳐
국밥 가게에서 식사사고 있던 현역 군인 A씨에게 이름 모를 노인 한 명이 대신 계산해주고 갔다는 사연이 공개됐다./사진=육대전 캡쳐
일면식도 없는 노인이 국밥 가게에서 식사하던 현역 육군 장병의 음식값을 미리 계산하고 갔다는 감동적인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3일 페이스북 육군 홈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 육군 특수전사령부 예하 모 여단에서 근무하고 있는 한 군인의 사연이 공개됐다.


글을 올린 복무 1년 차 현역 군인 A씨는 "지금까지 군 생활을 하면서 제 군복이 가장 자랑스러웠던 일이 있었다"고 전했다.

때는 지난주말. 정기 외박을 보낸 뒤 A씨는 부대 복귀를 앞두고 근처 국밥 가게에서 식사 중이었다.

그러던 그를 유심히 지켜보던 맞은편 자리에 앉아있던 노인은 A씨에게 다가가 "여기 근처에서 복무 중이냐?", "얼마나 남았냐?" 등 가벼운 질문 등을 했다.


노인은 '고생하고 몸 조심히 전역해라'라는 덕담을 남긴 뒤 먼저 자리를 떴고, 이 모든 광경을 지켜보고 있던 가게 사장님은 A씨에게 음료수를 공짜로 내어주기도 했다.

A씨는 "이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했고 뿌듯했다"라고 했다. 하지만 이게 다가 아니었다. 식사를 마친 뒤 계산대로 간 그에게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했다. 알고 보니 앞서 그에게 다가가 말을 걸었던 노인이 미리 값을 지불하고 간 것이었다.

A씨는 "앞서 저에게 말을 걸어주던 이름 모를 할아버지가 대신 결제하고 갔었다"라며 "이렇게라도 젊고 앳된 장병들이 노력하고 있음을 알아주셔서 정말 자랑스러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번 감사하다는 말을 전한다"며 글을 마쳤다.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집 떠나면 그 순간부터 고생입니다. 군인 여러분 파이팅", "마음이 따뜻해지는 글이네요... 장병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이런 글을 읽을 때마다 아들 군에 보낸 엄마는 항상 감사함을 느낍니다" 등 반응을 보였다.

국밥 가게 사장이 A씨에게 공짜로 음료수를 줬다./사진=육대전 캡쳐
국밥 가게 사장이 A씨에게 공짜로 음료수를 줬다./사진=육대전 캡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트럼프 유세현장 총격범 1명 사망…"암살시도 사건 조사 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