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1월 1만2000여 가구 입주폭탄 온다…둔촌주공 입주일자 확정

머니투데이
  • 김효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273
  • 2024.06.25 05:01
  • 글자크기조절
서울 송파구 둔촌주공 재건축 건설현장의 모습. /사진=(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국내 최대 규모 단지인 서울 강동구 둔촌동 올림픽파크포레온(둔촌주공) 1만2000여 가구가 오는 11월27일 입주를 시작한다.

24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둔촌주공 재건축조합은 이날 조합원들에게 입주일자가 11월27일로 확정됐다고 통보했다. 입주일 기준 45일 전 실시하는 사전점검은 10월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박승환 조합장은 이날 조합에 보낸 문자에서 "공사중단으로 인해 조합원님들께서 마음 졸인 세월과 늘어난 부담금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면서도 "조합장으로서 입주일자를 특정해 알려드리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합에 따르면 현재 아파트 공정률은 6월7일 기준 91.09%다. 이외에 △토목 97.88% △전기통신소방 96% △조경(나무식재기준) 83.33%를 달성했다. 박 조합장은 "조경은 포레온의 외부 평가를 가늠하는 중대한 표시이기 때문에 각별히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며 "공공건축물 및 도로, 지하철 연결통로 등 기반시설도 공정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단지 내 중학교 신설 문제는 여전히 조율 중이다. 둔촌주공 내 학교 부지는 2014년 정비사업계획 초기부터 중학교와 초등학교, 병설 유치원으로 계획됐지만 2020년도 교육부 학교설립을 위한 중앙투자심사 결과 중학교와 초등학교가 모두 '부적정' 판정을 받았다. 학령 아동 감소로 인한 학생 수 부족과 인근 학교 분산배치가 주된 이유다.


이후 서울시가 학교 용지를 공공 공지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사실이 보도되면서 조합과 입주예정자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이에 박 조합장과 이수희 강동구청장은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조합과 입주예정자들의 뜻을 전달했다. 오 시장은 조합장 등과 면담 후 용지 재검토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합은 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을 만났으며 조 교육감도 면담자리에서 실무진에게 도시형캠퍼스를 신속 추진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박 조합장은 "향후 조합에서는 서울시 교육청과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서울시의 공공공지화를 저지해 학교부지에 도시형캠퍼스가 설립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트럼프 유세현장 총격범 1명 사망…"암살시도 사건 조사 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