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게 10만원, '크게 당했구나' 생각"…자갈치시장 '바가지' 논란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255
  • 2024.06.24 18:54
  • 글자크기조절
함께 공개한 영수증 사진./사진=보배드림
10만원짜리 회를 샀다며 한 누리꾼이 공개한 사진. /사진=보배드림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냉동 연어와 잿방어 소(小)짜를 10만원에 샀는데 "바가지 당했다"는 글이 올라와 공분을 사고 있다.

A씨는 2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이틀 전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완전 바가지 당한 것 같다"며 겪은 일을 전했다.


그는 "부모님과 아내 그리고 아이와 함께 기분 좋게 부산 여행을 갔다. 마지막 날 자갈치시장에서 회를 먹으러 갔는데 저 두 개가 10만원"이라며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을 보면 작은 스티로폼 용기에는 연어 약 10점과 흰살생선이 조금 담겨 있었다. '여름 제철 회' '방어와 비슷한 회'라는 점을 미루어 잿방어로 추정된다.

A씨는 "어느 정도 바가지는 예상하고 갔지만 저 두 개를 받는 순간 '너무 크게 당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연어 소 5만원, 다른 하나는 지금 제철이라는 생선이라는데 방어 비슷한 거라고 했다. 이것도 소짜 5만원"이라고 밝혔다.
함께 공개한 영수증 사진./사진=보배드림
함께 공개한 영수증 사진./사진=보배드림
이어 "연어는 냉동이었다. 1층에서 회 사고 2층에 회 먹는 아무 식당에 들어갔다"며 "정말 죄송했지만, 너무 이상해서 그 식당 사장님한테 '원래 이 가격에 이게 맞냐'고 물어봤다. 사장님은 어이가 없으셨는지 쓱 보시고는 '그냥 잘 모르겠다'고 하시더라"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말 기분 좋은 여행이었는데 마지막에 화가 난다. 그래도 2층 식당 매운탕은 맛있었다. 자갈치시장 절대 가지 말라길래 안 가려고 했는데 가족들이 가자고 해서 이렇게 당하고 왔다"며 결제 영수증 사진을 덧붙였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영수증을 봐라. 뭘 사고팔았는지 품목이 없다. 처음부터 사기질 한 것" "자갈치시장을 왜 가냐. 부산 토박이들은 절대 안 간다" "슈퍼에 파는 1만원짜리보다 못하다. 저게 10만원이라니" "나 같으면 상호랑 위치 공개한다. 내용은 '추천한다'고 쓰면 법적으로 아무 문제 되지 않는다" "소래포구보다 심하네" 등 댓글을 남겼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