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유명 여성골퍼, 코치와 불륜…"침대 위 뽀뽀 영상도" 아내의 폭로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4,255
  • 2024.06.25 05:10
  • 글자크기조절
유명 여성 프로골퍼와 유부남 코치의 불륜 관계가 폭로됐다. /사진=JTBC 사건반장 캡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뛰는 유명 여성 프로골퍼가 코치와 불륜 관계를 맺었다는 폭로가 나왔다.

24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에서는 골프 코치로 일하는 남편이 불륜을 저질렀다는 아내의 제보가 소개됐다.


30대 여성인 제보자 A씨는 2년 전 연애 기간 중 아이가 생겨 결혼식보다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 남편의 수상한 행동이 눈에 들어온 건 임신 6개월 차에 들어선 순간부터였다.

의심은 아이를 낳고 결혼식을 올린 이후, 주변 사람들의 연이은 제보와 증거를 마주하며 확신으로 바뀌었다.

A씨에 따르면 남편과 여성 프로골퍼 B씨는 사제 간으로, 이들은 집 앞 5분 거리에 있는 숙박업소와 술집을 자주 이용했고 A씨의 지인 등이 이를 목격했다. 심지어 남편과 B씨는 출산을 하루 앞둔 A씨를 두고 숙박업소를 찾기도 했다.


A씨는 남편과 B씨가 침대에 누워 입을 맞추는 영상, B씨가 보낸 노출 사진, 이들이 작성한 버킷리스트 중 B씨의 소원이 '결혼하기'인 것 등을 보고 불륜을 확신했다. 추궁 끝에 남편 역시 "미안하다"며 불륜 사실을 인정했다.

A씨는 "B씨는 남편의 제자였기 때문에 남편이 기혼자라는 사실, 제가 임신한 사실을 이미 다 알고 있었다"며 "B씨가 이런 상황을 알고도 남편을 유혹했다고 들었다"고 주장했다.

불륜을 들킨 후 B씨는 A씨에게 "면목이 없다. 너무나 후회스럽다. 직접 찾아뵙고 정중하게 사과드리겠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나 A씨는 "(B씨가) 사과 이후 자기 경기 관련 기사를 SNS에 자랑하듯 올리는 걸 봤다. 조롱받는 느낌이었다"고 회상했다.

A씨는 또 "두 사람 때문에 정신과에 다니고 있다. 새벽에 아이 울음소리를 못 들을까 봐 걱정돼 처방받은 약조차 제대로 못 먹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용히 끝내고 싶었지만, B씨 측이 '생각이 어렸다'며 나이가 어린 걸 무기로 내세워 해명과 협박을 하더라. 연애하다 바람피운 정도가 아닌데 가볍게 생각하는 것 같아 경각심을 주고자 제보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현재 B씨를 상대로 상간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다만 남편과의 이혼 여부는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B씨 소속사 측은 사건반장에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불륜이라기보다는 두 사람이 사제 간이었으니 남성 측이 가르치는 입장에서 뭔가 압력을 가했을 것이라고 본다"고 입장을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