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담배꽁초 휙, 20분 뒤 불길 '활활'…양동이로 물 퍼다 부은 경찰·시민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5 08:50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경찰청'
/사진=유튜브 채널 '경찰청'
한 남성이 담배꽁초를 무심코 버린 쓰레기 분리수거장에서 불길이 치솟아 경찰과 시민들이 화재를 진압했다.

25일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하동군 한 거리에 있는 쓰레기 분리수거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당시 담배를 피우며 걷던 남성 A씨는 분리수거장 앞에 멈춰서더니 꽁초를 휙 던졌다. 그런데 20분 뒤 꽁초가 떨어진 곳에서 조금씩 연기가 나기 시작했다.

작게 타오르던 불은 순식간에 분리수거장을 집어삼킬 듯이 커졌다. 바로 옆에는 차량이 주차돼 있어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마침 현장 주변을 순찰 중이던 경찰은 불이 난 것을 발견하고 출동, 트렁크에서 소화기를 꺼낸 뒤 발화 지점에 분사해 화재 진압을 시도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경찰청'
/사진=유튜브 채널 '경찰청'
소화기 하나를 다 쓰고도 불길이 잡히지 않자 경찰은 맞은편 가게에서 소화기를 구해왔고, 이를 지켜보던 시민들도 소화기를 들고 화재 현장으로 달려갔다.


하지만 불씨는 계속해서 타올랐다. 결국 경찰과 시민들은 양동이로 물을 퍼다 붓기 시작했다. 여러 차례 반복한 끝에 화재는 진압됐고, 곧이어 도착한 소방 당국은 진화 작업을 마무리했다.

A씨는 과실로 인해 불이 나게 한 혐의(실화)로 경찰에 입건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총 맞고도 주먹 불끈 쥔 트럼프…지지세 살아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