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ESG 공시 기준, 업종별 세부지침 필요"

머니투데이
  • 유선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5 14:00
  • 글자크기조절
대한상공회의소 CI/사진=대한상공회의소
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공시 의무화를 위해선 업종별 특성을 고려한 세부 지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5일 한국경제인협회·한국경영자총협회·한국상장사협의회 등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국내 ESG 공시제도에 대한 경제계 토론회'를 개최했다. 지난 4월 한국회계기준원 산하 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KSSB)가 공개한 ESG 공시기준 공개초안 관련 의견을 나누기 위해 마련한 자리다.


'제조업 관점 ESG 공시제도 의견'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이준희 법무법인 지평 경영컨설팅센터장은 "최근 발표된 ESG 공시기준 공개초안은 큰 틀의 원칙 중심으로만 구성돼 이것만으로는 기업이 공시를 준비하는 것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ESG 공시의무화가 도입되기 위해선 업종별 특성 및 이슈를 고려한 구체적인 세부 지침, 가이드 등이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 센터장은 또 "ESG 공시의무화가 주로 제도를 설정하는 입장에서 이뤄지고 있다"며 "산업별 1, 2차 협력사 등을 포함한 기업 의견이 중심이 되는 바텀업(Bottom Up) 방식으로 전환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유인식 IBK기업은행 ESG부장은 '금융기관 지속가능성 공시 이슈 및 대응'을 주제로 발표했다.


그는 "지속가능성 공시가 국제 금융시장에서 중요성과 활용성이 높아지고 투자자·국가·기업에 분명한 효익이 있는 만큼 한국도 글로벌 정합성, 공시 신뢰성을 고려한 의무공시 세부기준 마련이 시급하다"고 했다. 이어 "세부기준 마련 시 국내 현실성을 감안한 속도와 수준 조절을 위해 작성자와 사용자가 함께 참여하는 공동작업반 운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정남 법무법인 화우 그룹장은 'KSSB 기준 공개초안 주요 내용 및 쟁점'을 주제로 발표에 나서 ESG 공시의무화 도입 시기와 관련해 "글로벌 규제 시점과 우리 기업의 준비 속도를 고려해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EU(유럽연합)와 미국처럼 매출 규모, 종업원 수 등을 고려하고 특정 공시 항목의 충분한 유예기간 반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제 발표 후 이어진 자유토론에서 패널들은 기업에 부담이 되는 공시항목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는데 공감했다. ESG 공시를 위해 필요한 시간 및 자원을 예측할 수 있도록 보다 구체적인 실무지침 등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일준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회사별 준비 수준이 다른 상황에서 시행착오를 줄이기 위해서는 대다수 기업이 준비되는 시점에 ESG 공시의무화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시기준도 기업에 부담이 되는 내용은 유예기간을 부여하는 등 보다 완화할 필요가 있다"며 "실제 ESG 공시를 수행할 수 있을 정도의 구체적인 지침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투자는 아직" 정기예금 돈 몰리는데…"3.5% 막차 떠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