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전상의, "물 특화 생태계 조성으로 지역 경제 도약 발판 만들자"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5 10:47
  • 글자크기조절

24일, 수자원공사·지역관련업체들과 간담회 갖고 협력방안 논의

대전상공회의소는 지난 24일 수자원공사 및 지역업체들과 간담회를 갖고 '대전시역 물 산업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사진제공=대전상공회의소
대전상공회의소는 지난 24일 한국수자원공사와 간담회를 개최하고 대전지역 물 산업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자리는 '지역 경제 활성화'와 '물 산업 육성'이라는 두 가지 핵심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인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태희 대전상의 회장과 이승찬 계룡건설산업(주) 회장, 이관근 파인건설(주) 회장, 박재현 태원건설산업(주) 대표이사, 김석원 금성건설(주) 대표이사, 김영환 금성백조주택(주) 대표이사, 정호영 청심(주) 대표이사, 최문진 (주)부강테크 대표이사 등 지역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수자원공사 측에서는 윤석대 사장을 비롯해 주요 보직자들이 참여했다.

정태희 대전상의 회장은 "이번 간담회는 대전지역 물 산업 육성 지원을 통한 지역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중요한 자리였다" 며 "물 산업 육성을 통해 지역 경제 발전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두 기관은 대전의 우수 물(水)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대전을 물산업 혁신의 중심지로 만들기 위한 종합 전략을 수립하는 등 상호협력을 통해 지역 경제의 질적 성장과 새로운 도약을 이끌자" 며 "대전의 우수한 R&D 인프라와 수자원공사의 전문성을 결합하면 더 큰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 회장은 지난해 11월부터 수자원공사 상생협력위원회 위원장으로서 활동하는 등 양 기관의 실질적인 협력관계 구축을 위해 지속적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대전상의는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물 산업 관련 정책 제안, 기업 간 협력 플랫폼 구축, 국내외 투자 유치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 대전이 명실상부한 글로벌 물 산업의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새 400% 뛰었는데…'미국 우선주의'에 더 뛸 국내 종목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