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살아보니 불편했나? 작년 귀농·귀촌 인구 전년대비 줄었다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5 13:32
  • 글자크기조절
살아보니 불편했나? 작년 귀농·귀촌 인구 전년대비 줄었다
지난해 귀농·귀촌은 31만6748가구, 41만3773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4.4%, 5.5%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귀농 가구는 1만307가구, 귀촌은 30만6441가구로 전년보다 각각 17.0%, 3.9% 감소했다.

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통계청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3년 귀농어·귀촌인 통계'를 25일 발표했다.


지난해 국내 인구이동자 수가 2022년(전년대비 14.7% 감소)에 이어 다시 0.4% 감소하면서 귀농·귀촌 인구도 줄어 들었다. 도시지역 실업자 수가 줄어들고, 주소이전 없이 참여할 수 있는 농촌 체험(농촌살기·농막) 수요 증가 등이 귀농·귀촌 인구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2023년 국내 인구이동자 수는 612만9000명으로 1974년(529만8000명) 이후 49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살아보니 불편했나? 작년 귀농·귀촌 인구 전년대비 줄었다
귀농의 경우 흐름을 주도하는 60대 이상 연령층의 견고한 흐름세가 약화(5767가구→4718, 비중 46.5%→45.8%)되면서 전체 귀농 규모 감소에 영향을 주었다. 지난해 고용동향을 살펴보면, 60대 이상 연령층은 고용률이 증가하고 농업 외 분야에서 취업이 증가했다.

30대 이하는 타 연령층에 비해 소폭 감소(1171가구→1112가구)하고 연령 비중(9.4%→10.8%)이 증가했는데, 이는 정부의 청년농에 대한 지원 정책의 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윤원습 농식품부 농업정책관은 "인구감소와 도시 고령 취업자 증가는 귀농·귀촌 감소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으나, 2차 베이비부머(1968~1974년생) 은퇴, 농촌지향 수요 지속 등으로 귀농·귀촌 흐름은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년째 "10만전자 간다"… 삼전 반등에도 '희망고문' 우려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