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소방청, 213개 배터리 시설 긴급 화재안전조사.."법령 위반시 엄중조치"

머니투데이
  • 김온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5 13:00
  • 글자크기조절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오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일차전지 제조 공장 아리셀 건물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email protected] /사진=류현주
소방청은 지난 24일 경기 화성에서 발생한 공장 화재와 관련해 다음달 9일까지 2주간 전국 213개 배터리(전지) 시설을 대상으로 긴급 화재안전조사를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화재로 작업자 22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소방청은 최종 실종자 1명을 찾기 위해 계속해서 내부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와 별도로 보관 중이던 배터리 셀을 검수·포장하는 과정에서 불이 시작돼 연쇄폭발로 화재가 급격히 확대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날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관계기관과 합동감식에 나섰다.


소방청은 고용노동부·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지방자치단체 등과 합동으로 유사 사고 방지를 위해 △전지제품 다량적재 작업장 등 안전관리 실태확인 △소방시설 및 피난·방화시설 유지관리 △위험물 저장·취급 및 안전관리 규정 준수 여부 △전기·가스 등 안전관리 △공장내부 비상탈출(2개소 이상)로 확보 여부 △외국인 근로자 화재시 대피요령 포함 안전교육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할 계획이다.

박성열 소방청 화재예방총괄과장은 "법령을 위반한 경우 엄중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투자는 아직" 정기예금 돈 몰리는데…"3.5% 막차 떠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