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경기도 이른 무더위에 재난관리기금 21억 선제 지원...이달 중 시군 교부

머니투데이
  • 경기=이민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5 13:50
  • 글자크기조절
경기도가 폭염 속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재난관리기금 21억원을 시군에 선제적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매년 폭염 집중 시기인 7월 말부터 8월까지 온열질환자 급증에 따른 것으로 취약분야 예방 대책을 강화하고자 추진했다. 지난해 이 시기에는 도내 전체 온열질환자 683명의 64%인 435명이 발생했다. 특히 안전에 취약한 소규모 야외 사업장 근로자들과 논밭 작업자들은 햇볕에 노출되기 쉽고 적시에 수분을 섭취하기 어려워 온열질환 발생이 집중됐다.


도는 취약 분야별 지원 대책을 수립하고 시군의 사업계획을 받아 지원 금액을 이달 중 교부할 예정이다. 지원 내용은 △소규모 공공발주 사업장 등에 7억6000만원 투입 △고령농업인 폭염 대비 3억1000만원 지원 △독거노인 등 사회·경제적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9억3000만원 지원 등이다.

김능식 안전관리실장은 "올해는 평년보다 빨리 찾아온 더위와 강도가 높은 폭염이 예보됐다"면서 "도민 안전을 위해 재난관리기금을 폭염 취약 분야에 선제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도는 지난 3월 초 폭염 대책 기간을 앞두고 유동 인구가 많은 주요 횡단보도 및 버스정류장 등 1343개소에 생활밀착형 폭염저감시설(그늘막, 스마트쉼터 등) 확충을 위해 도 재난관리기금 20억원을 선제적으로 지원한 바 있다.
경기도청 전경./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청 전경./사진제공=경기도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