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바지 벗기고 인증샷…"엄마, 나도 당했어" 진주 A중학교서 벌어진 일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6,860
  • 2024.06.25 14:18
  • 글자크기조절
학교가 학폭 피해가 발생하자 학부모들에게 발송한 가정통신문/사진=뉴스1
경남 진주의 한 중학교에서 학교 폭력을 당한 피해자가 30명을 넘어서면서 경찰이 나섰다.

25일 뉴스1에 따르면 경남 진주 A 중학교에서 학교 폭력이 발생해 피해자 전수조사를 진행한 결과 A 중학교에서만 피해자가 31명으로 집계됐다.


인근 B 중학교에서도 동일인에 의한 학폭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피해자는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피해자가 대규모로 발생하자 경찰은 내사에 착수했다. 구체적인 혐의가 나오면 수사로 전환할 계획이다.

최근 진주의 A 중학교에서는 2학년 학생들이 후배인 1학년들을 대상으로 폭행과 성추행을 벌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1학년들이 갓 입학한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학폭이 지속되고, 1학년 다수가 2학년 4명에게 상습 폭행을 당했다.

가해 학생들은 문자나 DM(개인에게 보내는 메시지)으로 '돈을 빌려달라'고 해놓고 갚지 않고 게임 계정을 빼앗고, 말을 듣지 않으면 학교나 공원으로 불러 폭행하고, 피해자 주변인에게 고백이나 성적 농담이 담긴 문자를 무차별적으로 발송하는 등의 피해를 입혔다.

일부 학생에게는 바지 성기 부분에 자신의 이름표를 부착한 채 인증샷을 찍게 하고 남녀 학생이 모두 모인 곳에서 남학생의 바지를 벗기는 일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피해 학생들은 보복이 두려워 신고하지 못했다. 가해자들은 폭행 사실이 외부로 알려지자 누가 신고했는지 피해자들에게 연락해 불안감을 조성했다.

학교 측은 2학년 4명 가해자가 1학년 학생들을 상습 폭행하는 사실을 알고도 적극 대응하지 않아 피해를 키웠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결국 피해 학부모가 앞장서서 내용을 대외에 알리고 20여명의 학부모가 동참하자 학교가 전수조사에 나섰다.

A중학교 학부모 20여명은 학폭 피해자 모임을 만들어 대응하고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