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즉각 처단했다' 서울, '음주운전 은폐' 황현수와 '계약 해지'... "엄중한 처벌 필요하다"

스타뉴스
  • 박재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5 15:33
  • 글자크기조절
'즉각 처단했다' 서울, '음주운전 은폐' 황현수와 '계약 해지'... "엄중한 처벌 필요하다"
FC서울이 음주 운전 사실을 숨긴 황현수(28)와 계약을 해지했다.

서울은 25일 "최근 황현수의 음주운전 사실을 확인했다. 있을 수 없는 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어 "황현수는 음주운전 사실을 바로 구단에 보고하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중요한 시기에 팀에 피해를 끼치고 사회적으로도 엄중한 처벌이 필요한 음주운전 행위를 저질렀다. 상황의 심각성을 고려해 오늘부로 황현수와 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황현수의 음주운전을 뒤늦게 알려졌다. 황현수가 음주운전에 적발돼 경찰 조사까지 받았지만 구단에 알리지 않고 정상적으로 훈련에 참여했기 때문이다. 이후 따로 사실을 알게 된 서울이 황현수에게 관련 사실을 묻자 그제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은 황현수의 음주운전 사실을 한국프로축구연맹에 알려 K리그 규정에 따라 절차를 진행할 것을 요청했다.


서울은 "중요한 시기에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방치책을 마련하고 구단 모든 구성원들에 대한 철저한 관리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황현수는 2014년 서울에서 프로에 데뷔해 7년째 뛰고 있다. 데뷔 시즌에 총 31경기를 뛰며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이후 서울 주축 수비수로 뛰었지만 2022년부터 출전 기회가 줄었고 올 시즌에는 리그 1경기, 코리아컵 2경기를 뛰는데 그쳤다.
'즉각 처단했다' 서울, '음주운전 은폐' 황현수와 '계약 해지'... "엄중한 처벌 필요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SK하이닉스, 앰코와 손잡는다..."HBM서 삼성 따돌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