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광판 보지 않는다"던 尹대통령, TK·PK 찾는 3가지 이유

머니투데이
  • 안채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60
  • 2024.06.25 16:12
  • 글자크기조절

[the300]

[포항=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경북 포항시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이차전지종합관리센터에서 열린 제9차 지방시대위원회 회의 및 기회발전특구 협약체결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6.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조수정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6·25 참전영웅 초청 위로연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대구에서 열린 '6·25전쟁 제74주년 행사'에 참석하며 2주 연속 TK(대구·경북)을 찾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부산 해군작전기지에도 방문해 '시어도어 루즈벨트 항공모함'에 직접 승선하는 등 안보태세를 강조하기도 했다. 지난주에는 총선 이후 재개한 첫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를 경북 경산에서 개최했다.

윤 대통령의 TK·PK(부산·울산·경남) 일정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콘크리트 핵심 지지층을 지키기 위한 행보라는 풀이와 함께 전당대회와 맞물려 당심을 챙기려고 나섰다는 해석, 지지율과 전혀 관계가 없는 소신 행보에 가깝다는 분석 등이 나온다.




① "콘크리트라도"…지지율 의식?


[경산=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경북 경산시 경산공설시장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나누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6.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조수정
[경산=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경북 경산시 경산공설시장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나누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6.20.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조수정
윤 대통령의 가장 큰 숙제는 지지율이다. 윤 대통령은 한국갤럽 기준 총선 이후부터 20%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6월3주차와 2주차 조사에서 26%, 5월5주차 조사에서 21%, 5월4주와 2주차 조사에서 24%로 집계(무작위 추출 무선전화 가상번호에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됐다.

전문가들은 20%대의 지지율 정도면 강성 지지층만 남은 것으로 봐야 한다고 평가한다. 강성 지지층마저 등을 돌리게 될 경우 정권에 큰 타격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강성 지지자들이 몰려있는 지역인 TK에 힘을 쏟아 최소한의 국정 동력인 콘크리트 지지율이라도 지켜내려 한다는 분석이다.

차재원 부산가톨릭대 특임교수는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적게는 20%대, 많이 나와도 30%대 초반에 국한돼 있다"며 "중도층을 잡고 있다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차 교수는 "윤 대통령이 대구·경북에 집중하는 건 콘크리트 지지층이라도 꽉 붙잡아야 한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급한 마음이나 위기감이 표출된 행보"라고 말했다.



② 당심 챙기기?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윤상현(아랫줄 왼쪽부터) 의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에 참석해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4.06.24. xconfind@newsis.com /사진=조성우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윤상현(아랫줄 왼쪽부터) 의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에 참석해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4.06.24. [email protected] /사진=조성우
지지율이 아닌 전당대회를 의식한 행보라는 분석도 있다. 대통령실은 전당대회와 선을 긋고 있지만, 집권 3년 차 당정 관계의 방향성을 결정할 당대표가 누가 되느냐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특히 이번 당대표 선거는 '친윤' 대 '반윤' 구도가 점차 명확해지고 있다.

당원 투표 비중이 80%로 결정적인데, TK·PK는 책임당원들 가운데 약 절반에 달할 정도로 비중이 높고 당원들 사이에서 여론을 주도력이 가장 세기도 하다.

여당의 한 관계자는 "우리 당에서 지지층 규합은 TK, PK쪽 영향이 큰 게 사실"이라며 "전당대회에서도 유리한 고지에 서려면 당원 수가 많은 TK, PK 지역부터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③ 오해받아도 할 일은 해야 한다는 '소신'?


[포항=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경북 포항시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이차전지종합관리센터에서 열린 제9차 지방시대위원회 회의 및 기회발전특구 협약체결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6.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조수정
[포항=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경북 포항시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이차전지종합관리센터에서 열린 제9차 지방시대위원회 회의 및 기회발전특구 협약체결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6.20.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조수정
다만 윤 대통령과 가까운 정치권 인사들은 입을 모아 "지지율 때문이 아니다"라고 말한다. 윤 대통령의 성향상 지지율을 신경 쓰면서 자신의 행보를 결정하지 않는다는 얘기다. 윤 대통령은 지난 대선 후보 당시 지지율 관련 질문을 받고 "경기장 선수는 전광판을 보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대통령실의 한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지지율을 신경 쓰지 않는다"며 "일정은 주로 이전 대통령들이 하지 않았던 것들을 선호하는 편이고, 행사 의미와 장소가 잘 어우러지는 곳이라면 그곳이 어디든 정치적 고려 없이 선택하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지율을 신경 썼다면 오히려 확장성을 높이기 위해 중도를 공략할 수 있는 지역과 행사들로만 선정했을 것"이라며 "콘크리트 지지율은 그야말로 콘크리트인 것인데, 지지율을 신경 쓰느라 특정 지역만 자주 찾는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해석"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6·25전쟁 행사가 예외적으로 대구에서 열린 것과 관련해 "6·25전쟁의 전환점이 된 다부동·연천·포항 전투 등 대구·경북 지역 전투를 집중 조명하고, 지방 거주 참전유공자들을 대통령이 찾아뵙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어렵게 우유팩 75% 재활용한 화장지…공공기관도 "안 사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