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뉴진스 측, 칼부림 예고 글에 "경찰 수사 중…안전 대책도 준비"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5 15:32
  • 글자크기조절
그룹 '뉴진스' 멤버들의 모습. /2024.02.29. /사진=머니투데이DB
그룹 '뉴진스'를 상대로 한 칼부림 예고 글이 온라인에 올라와 논란인 가운데, 뉴진스 소속사가 "관련 사안에 대해 경찰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25일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는 "현재 당사는 일본 공연기획사와 강화된 안전 대책을 준비 중"이라며 "국내에선 경찰 수사 중이고, 당사는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날(24일) '뉴진스 콘서트 열면 쓰려고 샀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 작성자 A씨는 일식용 칼 사진을 공유하며 "(뉴진스 멤버가) 밴에서 내리면 한 대씩 놔주려고"라고 적었다.

다만 일식용 칼 사진은 A씨가 직접 촬영한 게 아니라, 인터넷 판매 사이트에서 제품 홍보용 사진으로 쓰인 것을 캡처해 온 것으로 보인다. A씨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뉴진스는 오는 26~27일 일본 도쿄돔에서 '버니즈 캠프 2024 도쿄돔' 팬미팅을 개최한다. 소속사 측은 "아티스트가 안전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유명 연예인을 대상으로 한 익명의 테러 예고 글은 지난해부터 온라인상에서 꾸준히 작성돼 왔다. 지난달에는 그룹 '아이브' 장원영을 상대로 비슷한 내용의 인터넷 글이 게재돼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트럼프 유세현장 총격범 1명 사망…"암살시도 사건 조사 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