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화성 배터리 화재현장 점검한 환경부 "화학물질 누출 없어"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5 15:33
  • 글자크기조절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4년 상반기 안전?보건관리 체계 이행 점검을 위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환경부 /사진=(서울=뉴스1)
경기 화성 리튬전지 제조업체 '아리셀'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로 인한 유해화학물질 누출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25일 서울 서초구 한강홍수통제소에서 한화진 환경부 장관 주재로 아리셀 공장 화재 대응 긴급점검회의를 열고 유해화학물질 누출 등 2차 피해 가능성과 사고수습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유사사고 재발을 막기 위한 사업장 안전점검 방안도 검토했다.


우선 환경부는 전날 사고 직후부터 한강유역환경청, 화학물질안전원 등 관계자를 현장에 파견하고 사고 주변 및 외곽 지역의 오염농도를 측정 중이다. 이날 오전까지 28회에 걸쳐 주변지역 5곳을 측정한 결과 △톨루엔 △메틸에틸케톤 등 사업장이 취급하는 유해화학물질은 외부에서 검출되고 있지 않거나 기준치 미만이라고 환경부는 밝혔다.

리튬배터리 연소과정에서 발생 우려가 있는 불화수소도 실제 현장 측정결과 불검출 또는 배경농도 수준 미만으로 검출됐다. 환경부는 사고 상황 종료까지 화학물질 농도를 모니터링하고 방재에 사용한 소화용수 등을 인근 수계로 유출되지 않도록 예방조치를 강화할 방침이다.

환경부 측은 "인근 하천인 구름천 합류지점 전에 방제선을 구축하고 유입부의 수소이온농도(pH)를 검사한 결과 현재까지는 특이사항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무인기(드론) 감시 등을 통해 사고수 유출도 지속적으로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화진 장관은 회의 직후 화재 현장을 찾아 "안타까운 사고로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라며 "사고 수습과 재발 방지를 위한 범정부적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SK하이닉스, 앰코와 손잡는다..."HBM서 삼성 따돌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