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BTS 옛사옥, 배우 김우빈 품으로…"매입가 137억, 대출 62억"[스타☆부동산]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021
  • 2024.06.25 16:30
  • 글자크기조절
배우 김우빈이 매입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빌딩. /사진=카카오맵
배우 김우빈(본명 김현중·34)씨가 빅히트뮤직 옛 사옥의 주인이 됐다. 사진은 배우 김우빈. /사진=(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배우 김우빈(본명 김현중·34)씨가 빅히트뮤직 옛 사옥의 주인이 됐다.

25일 머니투데이가 입수한 부동산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1일 자신의 명의로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한 건물을 매입했다. 이 건물은 빅히트뮤직이 과거 통으로 임차해 쓰던 곳이다.


매입가는 137억원이다. 김씨는 3월29일 부동산 매매 계약을 체결했으며, 석달 만에 소유권 이전 등기를 마쳤다. 이 건물은 지하 2층, 지상 5층 규모로 대지면적은 315.5m²(95.4평), 연면적은 1316.84m²(398.34평)다.

배우 김우빈이 매입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빌딩. /사진=카카오맵
배우 김우빈이 매입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빌딩. /사진=카카오맵

김씨는 건물에 채권최고액 74억4000만원의 근저당권을 설정했다. 통상 대출금의 120% 수준에서 채권최고액이 설정되는 것을 감안하면 김씨는 매입가의 45%인 62억원을 대출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빅히트뮤직은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이 건물을 사무실로 사용한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이 건물엔 시설물 유지 관리 업체 등이 들어서 있다.


김씨의 여자친구 신민아 역시 수십억대 부동산을 보유했다. 신민아는 2018년 서울 용산구에 있는 토지 342.1㎡(103.49평)를 55억5000만원에 매입해 지금까지 보유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트럼프가 또 대통령?" 방산주 신고가… 이 호재 오래 갈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