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백범 김구 맏며느리 훈장 고국으로....후손 찾아낸 빙그레 회장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5 17:18
  • 글자크기조절
 백범 김구 선생(아래)과 안미생 지사(위) 1946년/사진=백범김구기념관
25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자넷(Janet )부부(좌·우)와 김미 백범김구기념관장(가운데 왼쪽), 김호연 빙그레 회장(가운데 오른쪽)이 기증식을 마친 후 기념사진을 찍었다./사진=백범김구기념관
백범 김구 선생의 맏며느리이자 안중근 의사의 조카인 안미생 지사에 수여된 대한민국 건국포장이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 기증됐다. 김구 선생의 손녀인 김미 백범김구기념관장과 남편 김호연 빙그레 회장이 미국 뉴욕을 수소문해 찾아낸 안 지사의 후손들이 기증의사를 밝히면서다.

2022년 독립유공자로 추서된 안 지사는 독립유공자로 추서됐지만 후손의 행방을 알 수 없어 건국포장을 전달할 수 없었다. 건국포장은 건국훈장 다음으로 대한민국 건국에 기여한 이들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안미생 지사는 충칭 대한민국 임시정부 비서, 한국독립당 당원 등의 공적을 인정받아 2022년 정부로부터 건국포장을 추서 받았다. 시아버지 백범 김구 선생(건국훈장 대한민국장 1962년), 남편 김인 지사(건국훈장 애국장 1990년), 시동생 김신 지사(건국훈장 애족장 1990년), 시할머니 곽낙원 선생(건국훈장 애국장 1992년)에 이은 백범 가문의 5번째 추서다.

하지만 안 지사는 미국 이주 후 연락이 끊겼다가 2008년 별세한 사실이 알려졌고 남편 김인 지사와의 사이에 태어난 딸인 김효자 여사도 행적을 찾을 길이 없어서 건국포장은 전달될 수 없었다. 이를 안타깝게 여긴 백범 김구 선생의 차남인 김신 장군(6대 공군참모총장)은 그의 딸 김미 백범김구기념관 관장과 사위 김호연 빙그레 회장에게 형님인 김인 지사의 가족을 찾아 보살펴 달라는 유지를 남겼었다.

김 회장과 김 관장은 유지를 받들어 그 후손을 찾기 위해 백방으로 수소문했고 국내외 관련 인맥과 정보를 총동원해 오랜 노력 끝에 행방을 찾았다. 김 회장 부부는 지난해 미국 뉴욕에서 김효자 여사를 만나 대한민국 정부의 건국포장을 전달하는 메신저 역할을 했고, 김 여사는 지난 2월 훈장을 받고 백범김구기념관에 안 지사의 건국포장에 대한 기증 의사를 밝혀 화답한 바 있다.


이날 백범김구기념관은 연로한 김 여사를 대신해 그녀의 딸이자 김구 선생의 증손녀인 자넷(Janet) 부부를 초청해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안 지사 건국포장 기증식을 진행했다.
 백범 김구 선생(아래)과 안미생 지사(위) 1946년/사진=백범김구기념관
백범 김구 선생(아래)과 안미생 지사(위) 1946년/사진=백범김구기념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