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하루 16시간 영업뛰는 서정진 "재취업이 됐으면 사업을 했겠어요?"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이상봉 PD
  • 방진주 PD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851
  • 2024.06.28 06:00
  • 글자크기조절

"30년 더 오래 사는 것보다 이렇게 앞으로 7년 화끈하게 일하고 많은 사람 기억 속에 멋있게 남고 싶습니다."(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188,700원 ▼100 -0.05%)그룹 회장은 지난 2~5월 미국에 머물며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짐펜트라'(램시마SC) 현장 영업에 몰두했다. 주말도 없이 하루 4~5시간만 자며 수많은 현지 의사와 직접 만나 짐펜트라의 경쟁력을 알렸다. 서 회장은 목소리가 갈라지고 체력이 바닥날지언정 바쁜 스케줄을 멈추지 않고 소화했다.


1957년생인 셀트리온그룹 회장, 약 10조원의 자산을 가진 재벌이 음식 입맛도 맞지 않는 미국에서 이렇게 열심히 뛰는 이유는 뭘까.

서 회장은 "이게 내 일이니까 재밌게 하는 것"이라며 "내가 이런 식으로 7년을 더 움직이면 (셀트리온을) 글로벌 10위권 안에 올려놓을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일하지 않고 편하게) 30년을 더 오래 사는 것하고 7년 화끈하게 살고 회사를 탄탄하게 만드는 걸 선택하라면, 당연히 일하는 걸 고르겠다"고 덧붙였다.

서 회장은 "회사를 한 그루 나무라고 보면, 내가 일할 수 있는 남은 시간 동안 최선을 다하면 더 크고 튼튼한 나무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라며 "그럼 그 나무의 그늘에서 많은 사람이 쉴 수 있고, 직원들도 더 만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건 대단한 경영철학이 아니라 상식적인 이야기"라며 "아직 내가 뛸 만한 체력이 있는 것 같으니 그냥 해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 길(미국 제약 시장 공략)을 누군가는 가야 한다"며 "그래야 한 나라의 산업이 일어나고, 경제가 일어난다"고 강조했다.


서 회장은 언제 가장 힘들었냔 질문에 거침없이 "들어오는 돈보다 나가는 돈이 많을 때"라고 답했다. 그는 "지금은 나가는 돈보다 들어오는 돈이 많으니 편해졌다"며 "이제 일만 하면 된다"고 말했다.

하루 16시간 영업뛰는 서정진 "재취업이 됐으면 사업을 했겠어요?"
서 회장은 스스로 "저는 회장 유지비가 별로 안 드는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실제 미국 출장 과정에서 점심으로 김밥과 라면을 먹었고, 하루 180~200달러짜리 숙소에서 잤다. 항상 수행비서와 동시통역사만 대동하고 3명이 움직였다. 서 회장은 직원 또는 고객과 함께하는 경우에만 비싼 숙소에서 묵거나 고급 식당을 이용했다.

서 회장은 "비즈니스 식사는 상대방이 먹는 자리지, 내가 먹겠다는 게 아니다"라며 "여기(미국) 음식 입맛에 맞지도 않고, 평소엔 돈을 아껴 쓴다"고 말했다. 이어 "매일 '개폼' 잡으면 망한다"고 말하며 웃었다.

서 회장은 젊은이에게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했다. 그는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직업으로 가져야 한다"며 "좋아하는 일은 밤을 새워서 해도 피곤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 "먹고 사는 일은 다 어렵다"며 "얼마나 보람을 느끼며 즐기면서 하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스스로 무엇을 하고 싶은지 생각하고, 목표를 세우고 도전해야 한다"며 "좌절하지 말고 성공할 때까지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서 뛰면 틀림없이 성공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서 회장은 불행한 사람은 없다고 조언했다. 지금 불행하다고 느낀다면 그건 아직 행복한 시간이 오지 않은 것뿐이라고. 그는 "노력은 나중에 다 돌아온다"며 "모든 건 자기 하기 나름이고, 불행하다고 느낀다면 행복한 시간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 이 기사는 2030 세대의 경제적 자유를 위한 꿀정보를 제공하는 유튜브 채널 '싱글파이어'에 업로드된 영상을 바탕으로 작성됐습니다. 더 구체적이고 생생한 내용은 서정진 회장과 동행하며 촬영한 두 편의 영상을 참고해 주세요.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년째 "10만전자 간다"… 삼전 반등에도 '희망고문' 우려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