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수출 7000억불까지 딱 '100억불'…무역금융 늘려 틈새 메꾼다

머니투데이
  • 세종=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180
  • 2024.07.11 05:05
  • 글자크기조절

[MT리포트]수출기록까지 '숨은 100억불'-①

[편집자주] 상반기 수출이 역대 2위인 3348억 달러를 달성하며 연간 수출 목표 7000억 달러에 한걸음 다가섰다. 지난해 발목을 잡았던 반도체와 대중(對中) 수출이 살아나고 있지만 수출 7000억 달러를 달성하기 위해선 숨어있는 100억 달러를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다. 상반기 수출 실적을 되돌아보면서 연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업종별로 수출을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하기 위한 전략을 짚어본다.

'100억 달러(13조 8290억원)'.

정부가 올해 수출 목표 '7000억 달러'를 달성하기 위해 마지막으로 채워야할 것으로 추정한 액수다. 역대 하반기 최대 수출 실적 달성이 무난한 가운데 정부는 '100억 달러'를 추가로 만들기 위해 무역금융 확대 방안을 검토한다.


11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16일 안덕근 산업부 장관 주재로 제5차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회의를 열어 하반기 범부처 수출 확대 방안을 발표한다.

정부는 우선 무역금융을 기존 365조원에서 상향하는 내용 등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역금융 규모를 늘리게 되면 올해만 세 번째 상향 조정이 된다. 정부는 지난 2월 제3차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회의에서 올해 정책금융기관의 수출금융을 경제정책방향에서 제시한 금액보다 5조5000억원 늘린 360조200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달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선 수출금융을 360조원에서 5조원 늘린 365조원 규모로 확대했다. 시중은행의 수출 우대 프로그램도 5조4000억원에서 7조4000억원으로 2조원 늘렸다.


정부는 또 수출마케팅, 해외인증지원 등 수출지원사업 대상을 늘리는 방안도 살펴보고 있다. 해상운임 상승에 따른 대응책으로 수출바우처, 추가 물류비 지원방안 등도 검토한다. 수출 확대에 가용한 모든 자원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면서 리스크 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그간 정부의 수출 확대 방안이 수출 유망 품목과 신시장 발굴 등 중장기적 관점이었다면 이번 수출 확대 방안은 단기 대책이 주를 이룬다. '100억 달러'를 채우기 위한 것에 방점을 찍는다.

정부는 이달 초 발표한 2024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연간 수출 전망을 전년대비 9% 증가한 6891억달러로 제시했다. 각종 기관의 전망치를 봐도 연간 수출 규모가 6850억~6900억 달러 수준일 것으로 관측된다.

올해 상반기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9.1% 증가한 3348억달러다. 하반기 3652억달러 이상을 수출해야 수출 7000억 달러 달성이 가능해진다. 역대 하반기 최대 수출 실적이 2021년의 3412억 달러임을 감안하면 쉽지 않은 목표다.

다행히 하반기엔 상반기보다 조업일수가 4.5일 가량 더 많아 수출에 유리하다. 하반기 미국 금리 인하 가능성이 은 것도 수출 호재다. 정부는 수출 호재에 탄력을 붙이고 숨은 '100억 달러'를 찾아내겠다는 복안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우리 수출이 2018년 처음으로 6000억 달러를 돌파하고 6000억 달러대 수출이 당연한 것이 됐듯이 7000억 달러를 넘겨야 8000억 달러를 목표로 나아갈 수 있다"며 "전망치에서 모자라는 '100억 달러'를 발굴하기 위해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