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최동석 "박지윤과 이혼, 기사 보고 알았다…아이들 보고 싶어" 눈물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037
  • 2024.07.10 05:20
  • 글자크기조절
아나운서 박지윤과 이혼을 알린 최동석이 TV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사진=TV조선 '이제 혼자다' 방송화면
아나운서 박지윤과 이혼을 알린 최동석이 TV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사진=TV조선 '이제 혼자다' 방송화면
아나운서 박지윤과 결혼 14년 만에 파경을 맞은 최동석이 이혼에 대한 상처를 극복하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9일 방송된 TV조선 새 예능프로그램 '이제 혼자다'에서는 KBS 출신 프리랜서 아나운서 최동석이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이날 최동석은 "막상 겪어보면 이혼이라는 게 그 사람과 나의 관계보다 내 삶에 대한 반성의 시간이 되더라. 어느 일방만 잘못한 것은 아닐 테니까. 그걸 돌아보고 생각을 정리하는 계기가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혼 과정을 묻는 말에 최동석은 "솔직히 말하면 이혼에 관해 내가 결정한 건 없었다. 기사를 보고 알았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어느 날 외출했다가 돌아왔는데 가족이 집에 안 들어왔다. 아이를 찾으러 서울에 왔는데 기자에게 전화가 왔다. 기사가 나왔는데 알고 계시냐고 하더라. 그래서 알게 됐다. 물론 (그 전에) 사건은 있었지만, 그건 말을 할 수 없다"고 털어놨다.


아나운서 박지윤과 이혼을 알린 최동석이 TV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사진=TV조선 '이제 혼자다' 방송화면
아나운서 박지윤과 이혼을 알린 최동석이 TV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사진=TV조선 '이제 혼자다' 방송화면
그러면서 "이혼하면서 가장 마음에 걸린 것은 아이들이었다. 사실 이혼이라는 게 남녀가 사랑하고 살다가 헤어질 수 있지 않냐. 그런데 아이들은 헤어질 수 있는 존재가 아니니까. 그게 아이들에게는 상처가 되지 않을까, 부모가 다 알려진 사람이다 보니 아이들이 힘들어하지 않을까 싶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최동석은 "면접교섭권으로 2주에 한 번 아이들을 볼 수 있다"라며 "항상 아이들이 중심에 있는 삶이었는데 그 패턴이 바뀌었다. 적응하고 있다. 혼자만의 시간을 버티려고 한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애들 보고 싶죠, 계속 보고 싶죠"라며 "눈 뜨면서 보고 싶고, 꿈에서도 보고 싶다"라고 그리워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대한민국 대표 아나운서 부부였던 최동석과 박지윤은 지난해 10월 파경을 맞았다. 이후 양측은 이혼을 두고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상에서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두 사람은 현재 이혼 조정 절차를 밟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SK하이닉스, 앰코와 손잡는다..."HBM서 삼성 따돌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