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급발진 주장' 택시, 페달 블박 보니 반전…브레이크 한번 안 밟았다[영상]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7,488
  • 2024.07.10 15:07
  • 글자크기조절
급발진을 주장한 택시기사의 페달 블랙박스 영상. /사진=JTBC 보도 캡처
급발진을 주장한 택시기사의 페달 블랙박스 영상. /사진=JTBC 보도 캡처
지난해 서울 이태원에서 20년 베테랑 택시 기사가 급발진을 주장하는 사고가 있었다. 이 택시 기사는 평소 급발진을 우려해 페달 블랙박스도 설치해 놨었는데 여기에 예상치 못한 장면이 찍혔다.

지난 9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해 11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한 골목길에서 발생했다. 택시가 우회전하는 순간 차량 속도가 급격히 빨라지고 와이퍼까지 작동됐다. 120m가량을 질주한 택시는 주택 담벼락을 들이받고서야 멈췄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차량 급발진을 주장하며 "브레이크를 계속 밟았으나 작동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페달 블랙박스에는 A씨가 액셀을 살짝 누르는 모습이 찍혔다. 순간 가속도가 붙었고 그는 액셀에서 발을 뗐다가 다시 힘껏 액셀을 밟았다. 차량이 급격히 빨라지는데도 A씨는 액셀을 여러 차례 밟았다.

블랙박스에 찍힌 영상을 보면 그는 사고 직전까지도 액셀만 계속 누르고 있었고, 브레이크는 한 차례도 밟지 않았다. 액셀과 브레이크를 착각하는 페달 오인 사고였던 것.


한국교통안전공단은 해당 사고 연구 결과를 UN 유럽경제위원회에 발표했다. 위원회는 전 세계적으로 일어나는 페달 오인 사고를 막기 위해 국제 기준을 만들고 있다.

공단 관계자는 "국제 기준을 만드는 과정에서 일본은 정지에서 처음 출발할 때 급가속에 대한 방지 기술을 중점으로 제안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주행 중에 발생하는 급가속 방지 기술을 제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간의 실수를 차량 긴급 제동 시스템 등을 통해 막으려는 의도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사고 나면 습관적으로 급발진 주장하는 분위기가 바뀌어야 한다" "사고 직전까지 액셀만 눌렀다니, 반전이 있었네" "이러니 페달 블랙박스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급발진을 주장한 택시기사의 페달 블랙박스 영상. /사진=JTBC 보도 캡처
급발진을 주장한 택시기사의 페달 블랙박스 영상. /사진=JTBC 보도 캡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