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리셀 유족 항의에 공무원들 부상…"밤낮 지원했는데" 분노의 글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7.10 16:29
  • 글자크기조절
[화성=뉴시스] 문영호 기자= 아리셀 중대재해 참사 대책위와 유가족, 시민사회단체가이 9일 화성 리튬 배터리 공장 화재 사망자 유가족에 대한 단계적 지원중단 계획에 항의하며 시장 면담을 요구하며 시장실 벽을 두드리고 있다. [email protected] /사진=문영호
경기 화성시가 '아리셀 공장 사고' 피해자 유족에게 숙식 제공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하자 유족들이 시장실 강제진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부상자가 발생했다.

10일 뉴스1에 따르면 전날 유족을 포함한 노동·시민단체는 화성시가 숙식지원 만료 시점을 통보하자 이에 항의하며 시장실 진입을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충돌이 발생해 공무원 4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한 공무원이 '우리도 자존심이란 게 있으면'이란 글을 시청 홈페이지에 올리면서 외부에도 알려졌다.

이 공무원은 게시글을 통해 "우리 시는 직원들이 밤낮으로 고생하면서 편의 봐주고 지원해왔는데 이렇게 사람 폭행하는 거 보면 오늘 분향소 다 철거하고 지원 싹 끊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글을 본 다른 공무원들도 댓글을 통해 "정말 자존심 다 무너졌습니다" "근조리본 달지 않겠습니다. 전 직원 달라고 강요하지 말아 주세요" "정말 자괴감이 든다" "이런 취급까지 받아야 하는지 정말 슬프다"는 반응을 남겼다.


시는 사회·자연 등 재난으로 사망한 자의 유족을 대상으로 숙식을 제공할 경우 7일을 원칙으로 규정한 현행 '재해구호법' 시행령에 따라 특정 시점엔 그 지원을 종료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시는 재난안전대책본부 심의를 거쳐 아리셀 사고 사망자 유족은 이달 31일, 친족은 오는 10일까지를 각각 지원 만료 시점으로 정해 통보했다.

유족들은 △피해가족협의회와 아리셀중대재해참사대책위를 인정하고 소통할 것 △피해자 권리를 침해하는 업무지시를 중단할 것 △피해자 권리에 대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 △추모할 권리를 인정할 것 등 관련 문제 해결시까지 현행 지원책을 유지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지난달 24일 경기 화성시 소재 리튬전지 제조업체 아리셀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중국인 노동자를 포함한 23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SK하이닉스, 앰코와 손잡는다..."HBM서 삼성 따돌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