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아차 7월 17만9003대 판매, 또 '사상 최대'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8.02 14: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차트
기아차 (51,900원 상승1100 -2.1%)가 지난 7월 한 달 동안 내수 4만5100대, 수출 13만3903대 등 모두 17만9003대를 판매, 2개월 연속 '사상 최대' 판매행진을 이어갔다.

2일 기아차에 따르면 7월 판매실적은 K5, 스포티지R, K7, 쏘렌토R 등 신차들의 판매호조가 이어지면 지난해 같은 달보다 41.2% 증가했다.

우선 내수는 지난해보다 29.6% 늘어났다. 특히 중형 신차 K5는 1만105대로 '월 1만대 판매벽'을 지난달에 이어 또 뛰어넘었다. K5는 여전히 출고대기 고객이 2만 여명에 달한다.

준대형 K7도 4005대가 판매돼 동급 차종 중 최고의 인기를 누렸고 스포티지R 4245대, 쏘렌토R 3167대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도 실적을 이끌었다.

수출은 국내생산분 8만4450대, 해외생산분 4만9453대 등 총 13만3903대로 지난해보다 45.6% 늘어났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R과 쏘렌토R이 선전을 펼쳤다. 쏘렌토R 1만5318대를 비롯해 지난 5월부터 본격 수출된 스포티지R이 1만1157대로 사상 처음 월 1만대 이상 수출됐다.

기아차의 올 7월까지 누계 판매는 내수 27만3289대, 수출 89만5975대 등 총 116만9264대로 지난해보다 47.8% 증가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