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차 7월 미국시장 차판매 18.8% 증가

머니투데이
  • 뉴욕=강호병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8.04 03: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현대차 (167,500원 상승2500 -1.5%) 북미법인은 3일(현지시간) 7월 미국서 5만4106대의 차를 팔았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7월 4만5553대에 비해 18.8% 늘어난 수치다. 승용차의 YF 소나타, 엘란트라, SUV 투산 등이 효자노릇을 했다.

현대차 1~7월 미국시장 누적 차판매량은 30만9888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4.8% 늘었다.

현대차 미국 판매담당 데이브 주코프스키 부사장은 "하반기를 낙관적으로 보고 차 생산능력을 획기적으로 늘렸다"며 "향후 5개월에 걸쳐 4개의 신모델을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51,900원 상승1100 -2.1%)도 이날 7월 미국서 3만5419대의 승용차와 경트럭을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7월의 2만9345대에 비해 20.7% 늘어난 것이다. 7월 판매 수치로는 최고이며 사상 두번째 매출기록이라고 기아차는 밝혔다.

기아차 1~7월 미국시장 누적 판매량은 20만5489대로 전년동기대비 16.2% 증가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