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쏘나타 月10만원, 아반떼는 계약금만으로 구매?

머니투데이
  • 최인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4,946
  • 2010.11.08 09: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차, 가격부담 최소화한 11월 특별할부프로그램 실시

↑현대차 11월 특별할부 프로그램
↑현대차 11월 특별할부 프로그램
"월 10만 원대의 할부로 쏘나타를, 선수금 없는 계약금(10만원)으로 아반떼를 살 수 있다?"

현대차 (237,000원 상승8000 -3.3%)는 쏘나타, 제네시스, 엑센트, 아반떼 등 다양한 차종을 고객이 최적의 할부 조건으로 구매할 수 있는 '11월 특별 할부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특별 할부는 △파격적인 유예 할부 조건으로 쏘나타를 월 14만6000원에 구매 가능한 '인도금 유예 할부' △계약금 10만 원 만으로 차량 구매에서 등록, 보험 가입까지 모두 해결할 수 있는 '엔트리 카 125% 할부' △저금리의 월 이자 납입만으로 자유롭게 원금 상환이 가능한 '수시상환 할부' 등의 상품으로 구성됐다.

인도금 유예 할부는 쏘나타, 그랜저, 제네시스, 에쿠스 4차종(법인 제외) 등에 대해 고객이 일정 금액의 선수금을 납입한 후, 할부기간 동안 저렴한 월 할부금으로 남은 차량 대금을 유예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36개월(금리 7.65%)과 48개월(금리 8.15%)의 두 할부기간으로 선택 가능하며, 선수금은 차량 가격의 20~35%까지, 유예금은 차량 가격의 최대 65%까지 지정할 수 있게 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예를 들어 2547만원의 쏘나타를 36개월 할부에 선수율 30%, 유예율 65%로 구매한다고 가정하면, 고객은 할부기간 동안 5%의 차량 금액에 대한 정상할부금 3만9000원과 유예금에 대한 이자 10만7000원을 더한 월 14만6000원만을 부담하면 된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엔트리 카 125% 할부'는 구매의욕은 높으나 자금력이 낮은 20~30대 젊은 고객층의 차량 구매금액을 최소화해, 고객으로 하여금 계약금(10만원)만으로 차량 구입과 등록 및 보험 가입까지 가능하게 한 맞춤형 프로그램이다.

클릭, 베르나, 엑센트, 아반떼 4차종(법인 제외)을 대상으로 실시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48개월(금리 8.15%)과 60개월(금리 8.6%)의 두 할부기간이 선택 가능하며, 차량 가격(기본 할인금액 및 탁송료 제외)의 125%까지 대출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수시상환 할부는 대형트럭을 제외한 전 차종(택시/법인 제외)에 대해 18개월(기본 금리 7.95%)의 할부기간으로 매월 이자만 납입하면 고객이 할부기간 내에 자유롭게 차량 대금을 상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쏘나타, 그랜저, 싼타페는 5.4%,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에는 2.5%의 저금리가 적용되고, 쏘나타의 경우 1500만원 대출시 월 6만7500원만 납입하면 구매가 가능해진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특별 할부 프로그램은 쏘나타, 제네시스 등 고품격 프리미엄 세단을 원하는 중·장년층 고객과 클릭, 엑센트, 아반떼 등의 실수요 고객인 20~30대 젊은층 모두의 니즈를 만족시키는 고객 맞춤형 할부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