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반떼·BMW5·K5, 올해의 차 최종 후보로

머니투데이
  • 서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1.06 11: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BMW 뉴5시리즈
↑BMW 뉴5시리즈
현대차 (236,500원 상승3000 -1.2%) 신형 아반떼와 BMW 5 시리즈, 기아차 K5(국문, 알파벳순)가 2011년 한국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Korea)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제1회 ‘올해의 차’ 심사 결과 이 같이 결정됐다고 6일 밝혔다. 올해의 차 심사에는 선정위원회(위원장 예진수)를 중심으로 종합일간지, 경제지, 통신, 전문지 등 30개 자동차기자협회 회원사가 참여했다.

회원사 기자들은 직접 시승한 차에 대해서만 점수를 매겼으며 △가격대비 가치 △성능 △편의성 및 편의사양 △디자인 및 감성 △안전 △연료효율성 등 6가지 항목에 대해 평가했다.

3개 최종후보 모두 독창적인 스타일과 앞선 기술력, 성능, 품질, 혁신적 편의사양 탑재, 연비 등에서 고른 점수를 받았다.

현대차의 신형 아반떼는 뛰어난 연료효율성과 가격 대비 성능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BMW의 5 시리즈는 탁월한 성능과 안전성에서, 기아차 K5는 가격 대비 성능과 세련된 디자인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12월 3일~31일 진행된 올해의 차 채점 및 집계는 공정성과 투명성 확보차원에서 여론조사기관인 코리아리서치센터(KRC)가 담당했다. ‘올해의 차 선정위’는 평가 및 집계가 끝난 뒤 위원회 차원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코리아리서치로부터 평가지를 넘겨받아 각 평가지에 대한 열람(1월 4일, 5일)및 확인 절차를 거쳤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이에 앞서 2009년 10월부터 2010년 9월 한국에 출시된 국산차와 수입차 등 50개 차량에 대해 두 차례에 걸쳐 올해의 차 선정 실무위원회를 열고 최종 후보 15종을 정한 바 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1월 20일 오전 11시 서울 한강시민공원 반포지구의 선상클럽인 ‘마리나 제페’에서 ‘올해의 차‘ 시상식을 열고 올해의 차(대상,1개 차종)와 함께 퍼포먼스상, 디자인상, 그린카상 등 4개 부문에 대해 시상할 계획이다.

‘올해의 차’는 세계 각국의 자동차 담당 기자들이 자국에 출시된 차를 대상으로 선정하고 있는데 한국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세계 5위 수준으로 올라선 한국자동차산업 위상에 걸맞게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거쳐 자동차 담당기자들이 매년 직접 올해의 차를 선정해 국내 자동차산업계의 기술선진화와 품질 향상, 그린카 기술 발전에 기여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특별여행주의보 연장에 해외여행 불발 "그래도 곧 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