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엉따 켜줘" 말하니…'7세대 아반떼'가 대답했다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8 07: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현대차, 7일 온라인 언박싱 영상 통해 '올 뉴 아반떼' 출시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사진제공=현대차
"엉따 켜줘"(운전자)
"운전석 열선시트를 켭니다"(올 뉴 아반떼 내비게이션)


지난 7일 낮 12시 온라인으로 공개된 현대자동차의 대표 준중형 세단 '올 뉴 아반떼' 소개 영상 중 일부다. 영상에는 음성인식이 가능한 아반떼의 성능을 확인하는 장면이 담겼다.

현대차는 코로나19(COVID-19)의 영향으로 이날 신형 아반떼를 온라인으로 출시했다. 대신 기존과는 다른 방식을 택했다. 오프라인 행사에서 천을 씌워둔 신차를 공개하는 언베일링(Unveling)이 아닌 스마트폰 같은 소형 제품의 상자를 여는 과정을 보여주는 언박싱(Unboxing)을 도입한 것이다.

영상 초반부 스튜디오 내 설치된 대형 박스가 열리면서 신형 아반떼가 등장하는 모습이 연출됐다. 영상 제목도 '올 뉴 아반떼 디지털 언박싱'이었다.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언박싱 모습. /사진=현대차 유튜브 캡처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언박싱 모습. /사진=현대차 유튜브 캡처
출연진도 기존과 달랐다. 회사 고위 임원이 아닌 자동차 블로거 안오준씨와 카레이서 권봄이씨가 영상에 등장했다. 이들이 신차를 둘러보며 질문을 하면 차량 제작에 참여한 현직자들이 답변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새로운 방식으로 출시된 신형 아반떼는 기존 모델과도 달라진 모습이었다. 6세대 모델을 5년 만에 완전히 변경한 7세대 모델은 확 바뀐 디자인과 첨단 사양으로 출시 전부터 관심을 받았다.

지난달 25일 사전계약이 시작된 첫날에만 1만58대가 계약됐다. 6세대 아반떼(1149대)의 약 9배에 달하는 성과다. 지난 6일까지 이뤄진 신형 아반떼의 사전계약 대수는 1만6849대다. 올해 내수 목표는 7만3000대로 잡았는데 이미 23%가량을 채웠다.


내·외관 모두 "세상, 달라졌다"


6세대 아반떼(사진 위)와 7세대 신형 아반떼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6세대 아반떼(사진 위)와 7세대 신형 아반떼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신형 아반떼의 전면 디자인은 보는 각도에 따라 빛이 반사돼 색이 변하는 그릴을 중심으로 헤드램프와 범퍼가 역동성을 나타내도록 했다. 후면부에는 현대의 'H' 로고를 형상화한 'H-테일램프'가 반영됐다.

내장 디자인은 운전자 중심의 구조로 갖춰졌다.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는 10.25인치 디지털 계기반과 10.25인치 내비게이션이 통합된 형태로 만들어졌다. 운전석으로 10도 정도 기울어진 내비게이션은 조작 편리성도 높였다.

신형 아반떼는 이전 모델과 비교해 전고는 20㎜ 낮아졌고, 전폭은 25㎜ 늘어났다. 축거(휠베이스)도 20㎜ 증가해 차량 무게중심은 낮추면서도 공간과 주행 안전성은 개선됐다. 또 고강성 경량 차체 구조를 갖춰 차량 중량은 이전 모델보다 약 45㎏ 줄었다.

엔진은 가솔린과 LPG(액화석유가스) 엔진 2가지로 먼저 출시됐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MPi 엔진의 경우 최고출력 123마력, 복합연비 15.4㎞/ℓ(리터)의 성능을 갖췄다. 하이브리드와 N라인(고성능) 모델은 올해 상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주요 제원 및 가격. /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주요 제원 및 가격. /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


"엉따 켜줘" 알아듣고…주유소도 간편 결제


현대차 '올 뉴 아반떼' 내부. /사진=현대차
현대차 '올 뉴 아반떼' 내부. /사진=현대차
신형 아반떼에는 현대차 최초로 '현대 카페이'(CarPay)가 적용됐다. 제휴된 주유소·주차장 등에서 내비게이션 화면으로 손쉽게 결제할 수 있는 기능이다. 카카오와 개발한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은 "엉따 켜줘"와 같은 말로도 열선시트를 작동할 수 있도록 했다.

운전자 보조 시스템도 대거 개선됐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유지 보조(LF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등이 모든 트림에 탑재됐다.


최고급 트림 풀옵션이 2000만원대 중반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사진제공=현대차
신형 아반떼의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1.5% 기준 1531만원부터 시작한다. 가솔린 모델의 가격은 △스마트 1531만원 △모던 1899만원 △인스퍼레이션 2392만원이다. LPi(일반판매용) 모델은 △스타일 1809만원 △스마트 2034만원 △모던 2167만원으로 책정됐다.

가솔린 모델 중 최고급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을 선택해 모든 옵션을 다 넣은 가격은 2464만원 정도라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간급인 모던 트림에서도 상위 옵션 등 모든 것을 선택할 수 있도록 제약을 해소했다"며 "신형 아반떼는 사회 초년생뿐 아니라 젊은 감각을 가진 모든 소비자를 만족시킬 차"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