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쇼크' 호텔업계 찾은 김정배 차관 "방역 조치 협조에 감사"

취임 후 첫 행보로 머큐어 서울 앰배서더 강남 쏘도베 찾아 현장 점검…호텔업계는 방역과 지원 균형 강조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입력 : 2021.01.06 17:16
이기사주소: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010616560928385

image
김정배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6일 서울 강남구 머큐어앰배서더소도베 호텔을 방문해 코로나19 관련 호텔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김정배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코로나19(COVID-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관광 현장을 찾았다. 김 차관은 정부 방역 조치에 협조에 감사를 전하면서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관광 활성화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6일 김 차관은 서울 강남구 '머큐어 서울 앰배서더 강남 쏘도베'를 방문해 업황 침체로 산업 전반이 위축된 호텔 현장을 살폈다. 김 차관은 이달 17일까지 연장된 방역 강화 조치에 따라 △객실 이동 제한 △호텔 내 거리두기 △부대시설 집합금지 등 호텔 방역 준수 여부를 점검했다.

이날 김 차관은 점검을 마친 뒤 업계 및 현장 관계자들과 만나 호텔업계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호텔업의 특별고용지원업종 연장과 재산세 등 세제 감면, 숙박 할인권 지원 사업 재개 등 호텔업 지원과 내수 관광 활성화 등 각종 지원 대책을 요청했다.
image
김정배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6일 서울 강남구 머큐어앰배서더소도베 호텔을 방문해 코로나19 관련 호텔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유용종 한국호텔업협회 회장은 "코로나19 확산이 엄중한 상황에서 호텔업계가 정부 방역 조치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며 "상황이 완화될 경우 업계 지원을 위한 방안을 적극 마련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방역과 업계 지원의 균형을 강조한 것이다.

김 차관은 "호텔의 고용지원과 세제지원 등에 대해선 관계부처와 계속 협의하겠다"며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방역 당국과 긴밀히 협의해 호텔업계 지원 등 관광 활성화 정책을 다각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