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 말만 듣고 주식 샀던 조연배우…"수익률 500%" 비결은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입력 : 2022.09.14 16:53 |조회 : 106042
이기사주소: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2091416171876484
image
/사진=채널A '행복한 아침'

배우 전원주가 남다른 재테크 수완으로 자산을 30억원까지 불렸다고 밝혔다.

전원주는 14일 방송된 채널A '행복한 아침'에 출연해 주식 투자 비결을 공개했다.

전원주는 1987년 증권사에 다니는 동생의 권유로 주식 투자를 시작했다. 이후 남다른 수완을 발휘, 종잣돈 500만원을 3000만원으로 불렸다. 수익률로 따지면 500%다.

그는 "제가 꼭 주의하는 게 있다. 욕심부리지 말자고 생각한다. 일확천금을 꿈꾸지 말고 천천히 올라가는 것을 배우자고 생각했다. 안전한 것만 넣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지금 큰소리를 치고 살 수 있는 게 부러울 게 없다. 누워 있으면 돈이 공중에 왔다 갔다 한다"고 덧붙였다.

image
/사진=채널A '행복한 아침'

전원주는 버는 돈의 10%를 제외한 90%는 모두 저축해왔다고 한다. 정확한 투자금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남은 돈은 모두 저축하거나 부동산·주식에 투자해 재산을 불리는 데 집중했다고 고백했다. 자신의 성공 비화를 담은 책을 집필했다고도 했다.

주식 투자에 성공하면서 예상치 못한 부작용도 겪었다고 한다. 주변에서 돈을 빌려달라는 연락이 끊이지 않아 골머리를 앓았다고 털어놨다.

주식 투자 비결에 대해서는 "욕심내지 말고, 참는 것을 배워야 한다. 빨리 사고 빨리 팔려고 하면 안 된다. 떨어져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언젠가는 또 올라간다. 이런 게 하나씩 쌓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를 봐야 한다. 회사가 탄탄한지 확인해야 한다. 또 주식 종목을 추천하는 사람의 인상도 봐야 한다. 자기 이익을 위해 추천하는 것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가장 오랫동안 보유한 주식을 묻는 말에는 "10년 넘은 것도 있다. 여러 개 있다"고 답했다.






  • 0%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