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신반포 청구 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자로 선정

머니투데이 조성준 기자 |입력 : 2022.10.03 14:01
이기사주소: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2100313460470790
image
신반포 청구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제공=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서초구 신반포 청구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시공을 맡게됐다.

포스코건설은 지난달 29일 개최된 신반포 청구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시공자 선정 총회에서 시공자로 최종 선정됐다.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63-2번지에 위치한 이 아파트는 1998년에 준공돼 올해 24년이 경과한 단지다.

포스코건설은 기존 아파트 2개동 347가구를 수평과 별동 증축해 3개동 376가구로 리모델링할 계획이다. 총공사비는 1810억원이며 신축되는 29가구는 일반분양 된다.

기존의 지상 주차장은 워터 테라스 등을 적용해 공원화한다. 지하 2개 층의 주차장은 지하 7개 층으로 늘려 가구 당 약 1.55대의 주차 공간을 확보할 예정이다. 한강변 입지를 활용한 2개 층 스카이 커뮤니티, 라운지, 테라스 가든 등도 구성한다.

포스코건설은 2014년부터 리모델링 전담부서를 운영했다. 개포지구 우성 9차, 개포지구 대청, 잠원 훼미리 등의 리모델링 사업을 수행했으며 서울 서초·강남 지역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이번 수주를 통해 누적 수주 총 29개 단지, 2만3470가구의 실적을 올리게 됐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리모델링 사업은 신축이나 재건축과 달리 설계, 인허가, 시공에 이르기까지 고도의 기술과 경험이 필요하다" 며 "축적된 노하우를 쏟아 부어 신반포 청구아파트를 한강변 랜드마크 단지로 탈바꿈시키겠다"고 말했다.






  • 0%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