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빛고을에코에너지 발전소 준공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입력 : 2022.11.08 17:09
이기사주소: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2110816455638042
image
빛고을에코에너지 발전소 전경 /사진=두산건설
두산건설이 광주 서구 치평동에 빛고을에코에너지 발전소(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준공했다.

한국중부발전, 두산건설, SK가스 등이 출차해 설립한 빛고을에코에너지(주)는 광주 서구 치평동 제1하수 처리장 부지 인근 유휴부지 1만5843㎡에 총 사업비 815억원 규모의 발전소 건설 사업을 진행했다. 착공일은 지난해 2월이다.

연료전지 발전은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 반응을 이용해 연료의 화학적 에너지를 전기와 열에너지로 변환하는 친환경 에너지 전환 장치다. 미세먼지 주요 물질인 질소산화물(NOx), 황산화물(Sox), 분진 등이 발생하지 않아 친환경 발전원으로 평가받는다. 발전소는 세계 최초 LNG(액화천연가스)-LPG(액화석유가스) 듀얼모델을 적용해 연료 가격 상승 등 변동에 탄력적으로 운용이 가능하다.

발전 용량은 12.32MW(메가와트)로 시공됐다. 이는 연간 3만3000여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9만5000MWh(메가와트시)의 전력을 생산한다.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2.2만Gcal(기가 칼로리)의 열은 상무지구 내 26개 공공기관과 아파트에 공급된다. 기존 화력발전 대비 약 1만2588톤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와 성인 13만여명이 호흡할 수 있는 공기 정화 효과가 있어 광주시 대기질 개선도 기대된다.

두산건설은 "연료전지 사업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수소경제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0%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