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국가보훈부와 손잡고 유엔 참전용사 유족 지원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 |입력 : 2024.06.21 17:28
이기사주소: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4062117200239804
image
KAI-국가보훈부-(사)따뜻한하루 업무협약식 기념사진 (왼쪽부터 KAI 강구영 사장, 국가보훈부 강정애 장관, 따뜻한하루 김광일 대표)/사진제공=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21일 국가보훈부와 '보훈단체의 사회공헌 및 보훈외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강구영 KAI 사장과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을 비롯한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지방보훈청에서 진행됐다. 이번 협약은 그동안 보훈단체 위주로 진행되던 보훈외교 활동을 기업과 국민 참여까지 확대하기 위해 준비됐다. KAI는 유엔 참전국과 참전용사들에 대한 공익캠페인과 지원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KAI와 국가보훈부는 이번 협약의 일환으로 지난 5월부터 필리핀 참전용사 지원을 위한 온라인 공익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7420만원을 목표로 현재 3만여 명이 참여 중인 모금에 KAI는 5000만 원의 성금을 후원했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기부금은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가 올해 필리핀 참전용사들의 주거환경개선과 생계비 지원, 후손 장학금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이날 협약식에는 마리아 테레사 주한 필리핀 대사와 김영수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장이 특별 참석했다.

KAI는 이번 필리핀 참전 유가족을 위한 성금 모금 이외에도 10년 이상 자체적으로 꾸준히 해외 봉사 및 성금 활동을 진행해 왔다. 강구영 KAI 사장은"KAI는 대한민국 대표 방산기업으로서, 지속적으로 국가보훈부와 함께 국내 보훈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할 것"이라며 "유엔군 참전용사들의 숭고한 정신을 이어받아 필리핀을 포함한 유엔 참전국 항공력 발전에도 이바지 하겠다"고 말했다.






  • 0%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