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1725.44 573.01 1230.90
보합 0.58 보합 5.31 ▲2.6
+0.03% +0.94% +0.21%

[카드뉴스]모바일 세뱃돈·드라마 정주행…명절 신풍속

머니투데이    신현우 기자|입력 : 2017/01/28 08:03
  • 0%
  • 0%
  • [카드뉴스]모바일 세뱃돈·드라마 정주행…명절 신풍속


머니투데이가 설을 맞아 '명절 신(新) 풍속도' 5가지를 소개한다.
◇세뱃돈 '봉투'→'모바일'
명절이면 으레 만원짜리 구권을 신권으로 바꾸려는 사람들로 은행이 북적였다. 이들은 바꾼 신권을 봉투에 담아 세뱃돈으로 사용한다. 하지만 최근 이 같은 모습이 사라지고 있다. 봉투 대신 모바일 페이로 세뱃돈을 전달하는 것.
◇차례 대신 '여행'
명절 차례는 무엇보다 중요한 일로 여겨져 왔다. 하지만 최근 명절을 이용해 가족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차례를 지내는 것보다 가족끼리 추억을 쌓을 수 있는 여행이 더 좋다고 판단하는 사람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요리 보다 '배달'
명절에 가족끼리 둘러앉아 요리하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다. 하지만 최근 차례상 배달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상대적으로 과한 노동으로 가족끼리 얼굴 붉힐 일도 없거니와 치솟는 물가에 비해 배달음식이 가격도 합리적이어서 선호하는 추세다.
◇올해는 친정부터
명절에 '시댁'부터 방문하는 건 옛말. 최근 시댁과 친정을 번갈아 가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명절 앞뒤 주말을 이용해 한곳을 방문하고 명절에 나머지 한곳을 방문하는 것.
◇인기드라마 '1편부터 마지막편까지' 정주행
명절이면 가족이나 연인과 극장을 찾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최근 붐비는 극장보다 집에서 여유롭게 평소 보지 못했던 인기 드라마를 정주행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MT QUIZ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