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67.25 688.25 1164.60
보합 27.56 보합 11.73 ▼2.4
+1.23% +1.73% -0.21%

"신태용 높이 평가 안 한다"던 안정환, 본인 나타나자…

신태용, JTBC '뭉쳐야 찬다' 게스트 출연…안정환팀과 족구 대결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입력 : 2019/12/09 07:26
  • 0%
  • 0%
  • "신태용 높이 평가 안 한다"던 안정환, 본인 나타나자…

신태용, JTBC '뭉쳐야 찬다' 게스트 출연…안정환팀과 족구 대결

'뭉쳐야 찬다' 감독 안정환과 그의 직속 선배 신태용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족구 대결을 펼쳤다.
8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는 '축구하자 친구야'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양준혁은 친구인 신 전 감독에게 전화를 걸었다. 양준혁과의 전화 통화에서 신 전 감독은 "내가 가면 안 감독의 위치가 위축되지 않겠나"며 안정환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안정환은 신 전 감독을 두고 "높이 평가하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 전 감독은 '축구하자 친구야' 특집 게스트로 가장 먼저 체육관에 도착했다. 안정환은 신 전 감독을 보자마자 버선발로 뛰어나가 90도 배꼽 인사를 하며 맞이했다.
이를 본 정형돈이 "안정환이 '신태용 감독을 높게 평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이르자 안정환은 당황한 얼굴로 급히 해명에 나섰다. 안정환은 신태용에 대해 "제가 존경하는 선배님이자 감독님"이라고 장황하게 해명하더니 "너무 배울 게 많았다. 그라운드의 여우였다. 대단하게 평가한다"고 말하며 진땀을 흘렸다.
본격적인 축구대결에 앞서 안정환팀과 신 전 감독팀으로 나눠서 족구 대결이 진행됐다. '물따귀'벌칙을 놓고 박빙이 이어졌고 결국 우승은 안정환 팀에게 돌아갔다.
신 전 감독은 "페어플레이를 안 했다"며 투덜댔지만 안정환은 "근래 한 게임 중 제일 공정하게 한 것"이라고 말해 상대팀을 황당하게 만들었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