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6.77 654.63 1216.90
보합 26.84 보합 2.32 ▲6.6
-1.28% -0.35% +0.55%

'김꾸준의 가치' 한화, 리빌딩에도 김태균 필요한 이유 [2020 키맨②]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입력 : 2020/01/24 14:54
  • 0%
  • 0%
  • '김꾸준의 가치' 한화, 리빌딩에도 김태균 필요한 이유 [2020 키맨②]

KBO리그 10개 구단이 2020시즌 출발선에 섰다. 구단들은 설 연휴 직후 저마다 부푼 꿈을 안고 해외 전지훈련을 떠난다. 스타뉴스는 올 시즌 각 팀 성적의 열쇠를 쥐고 있는 10명의 '키 맨(key man)'을 지난 해 순위의 역순으로 소개한다.
① 롯데 안치홍 ② 한화 김태균
지난 해 한화 이글스의 팀 타율은 0.256으로 삼성 라이온즈와 공동 8위였다. 타율 3할을 넘긴 선수도 김태균(38) 혼자였다. 뛰어난 젊은 피의 탄생과 리빌딩이 필요할 때이지만, 팀 중심을 잡고 어린 선수들을 이끌어줄 베테랑의 존재도 필수적이다. 2020년 김태균의 활약이 필요한 이유다.
김태균은 지난 23일 한화와 1년간 계약금 5억원, 연봉 5억원 등 총 10억원에 프리에이전트(FA) 재계약을 체결했다. 협상이 생각보다 길어지기는 했으나 잔류는 기정사실이나 다름 없었다. 한화는 김태균이 데뷔한 2001년부터 뛰어온 팀이다. 일본 리그(2010~2011년) 시절을 제외하고 17년이나 이글스 유니폼을 입었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일찌감치 "당연히 김태균과 함께 갈 것"이라며 "베테랑으로서 해줘야 할 역할이 있고, 팀 후배들은 분명 김태균을 보고 배울 부분이 있다. 좋은 영향을 끼치는 선수"라고 높게 평가했다.
팀 유망주 노시환(20)도 "김태균, 이성열(36) 선배님들을 보며 타격 쪽에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팀 내야수 정은원(20) 역시 "베테랑 선배님들을 보면 왜 베테랑인지 알 수 있다. 자기만의 확실한 루틴이 있고, 경기를 준비하는 모습이나 과정 속에서 베테랑만의 노하우가 느껴진다. 나도 옆에서 지켜보며 따라가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김태균은 프랜차이즈 스타이면서 실력도 갖춘 선수다. 지난 해에는 127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5(13위), 6홈런 62타점을 기록했다. 한 자릿 수 홈런을 기록한 것은 2002년(7개) 이후 처음이었다. 장타력이 줄기는 했지만 전체적인 공격 지표는 리그 수준급이다. 출루율도 0.382(15위)로 좋은 편이었다.
가장 큰 장점은 꾸준함이다. 30대 중반을 훌쩍 넘긴 나이에도 3할 타율을 이어가고 있다. 별명도 '김꾸준'이다. 매 시즌 제 역할을 해준다고 해서 붙여진 별명이다.
김태균은 2016년 한화와 첫 FA 계약을 맺은 뒤에도 제 역할을 해냈다. 첫 해 타율 0.365, 23홈런 136타점으로 맹활약했고, 2017년 타율 0.340, 17홈런, 2018년에는 타율 0.315, 10홈런을 기록했다. 구단 관계자는 "김태균은 타격 쪽에서 어마어마한 기록을 가지고 있는 선수다. 타석에 들어서면 아무래도 기대를 할 수밖에 없다"고 굳건한 믿음을 드러냈다.
어느덧 프로 스무 번째 시즌, 김태균은 여전히 이글스의 '키 맨'이다.

MT 초성퀴즈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