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42.17 692.59 1183.90
보합 1.42 보합 3.68 ▲0.9
-0.06% +0.53% +0.08%

우한 안간 日버스기사, 중국 관광객 태웠다가 감염

머니투데이    진경진 기자|입력 : 2020/01/28 21:08
  • 0%
  • 0%
  • 우한 안간 日버스기사, 중국 관광객 태웠다가 감염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감염자가 추가로 2명 더 늘었다. 이 중 한 명은 우한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한 적이 없는 관광버스 운전기사로 확인되면서 지역 내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28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2명이 일본에서 추가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중 한 명은 우한 체류 경험이 없는 일본 나라현의 60대 남성 버스 운전사다. 우한에서 머물지 않은 사람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남성은 우한에서 일본으로 온 여행객에게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 8~11일과 12~16일 두 차례 걸쳐 중국인들을 버스에 태운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4일부터 오한과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났고 25일 지역 병원에 입원, 28일 우한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일본 내에서 감염으로 인한 확진자가 나오면서 후생노동성은 자국 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에 나섰다.
또 다른 1명은 우한에 거주하는 40대 중국인 남성으로 확인됐다. 그는 화난수산물시장에 들른 적이 없고, 폐렴 환자와도 접촉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일본에서 확인된 우한폐렴 확진 환자는 모두 6명으로 늘었다.

MT 초성퀴즈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