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1717.73 522.83 1210.60
보합 31.49 보합 6.22 ▼22.2
+1.87% +1.20% -1.80%

靑 "중국인 입국 눈치보기 아냐, 최선·실효 방안 검토한것"

[the300]

머니투데이    김성휘 기자|입력 : 2020/02/27 18:26
  • 0%
  • 0%
  • 靑 "중국인 입국 눈치보기 아냐, 최선·실효 방안 검토한것"

[the300]
청와대는 27일 "정부가 중국인 입국을 전면적으로 제한하지 않는 것은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가운데 최선의 대응 방안’을 검토한 결과"라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어 자세히 이유를 추가로 말씀드린다"며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지 않는 것이 ‘중국 눈치보기’라는 일각의 주장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방역의 실효적 측면과 국민의 이익을 냉정하게 고려했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그 이유로 당국의 ‘특별입국절차’가 실효적으로 작동, 중국인 입국자는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는 점을 꼽았다. 또 27일 오전 10시 기준 국내 확진자 1595명 가운데 중국인 확진자는 모두 11명이다. 그러나 후베이성 등 입국제한이 시작된 2월4일 이후 중국에서 들어온 중국인은 없다.
강 대변인은 "우리나라에 들어오려는 중국인보다, 중국으로 향하는 우리 국민의 숫자가 두 배 가까이 더 많은 상황"이라며 "1000명대로 떨어져 있는 중국인 입국을 막기 위해 전면입국 금지를 하는 것은 자칫 우리 국민의 피해를 유발할 수 있어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중국 본토에서 확진자가 줄어드는 점, 세계보건기구(WHO)의 감염병 대응 가이드라인에 맞춘 점도 소개했다.
강 대변인은 "국제전문가들도 중국인 전면입국 제한이란 ‘봉쇄’효과는 제한적이라고 진단하고 있다"며 "감염병은 봉쇄가 아니라 ‘국제 연대’와 협력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이 국제적 공론"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중국인 입국 전면금지 보다는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MT 초성퀴즈

머니투데이 SERVICE